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시의원 "에코시티 개발, 대장동처럼 업체에 과도한 특혜"

송고시간2021-10-14 09:36

beta

전북 전주시가 추진한 1조원대의 전주 에코시티 개발사업이 대장동 개발사업처럼 시행사에 과도한 특혜를 줬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 전주시의회에 따르면 서윤근 의원은 전날 시정질문을 통해 "에코시티 개발사업 시행사가 2006년 최초 사업 계획서를 통해 6천802억원으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전주시와 협약했는데 2018년 3천727억원 증액을 요구해 총사업비가 1조529억원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초 협약 이후에는 시행사가 설령 손해가 나더라도 사업비 증액 요구를 하지 않기로 했고, 전주시도 증액해줄 의무가 없었다"며 "과도하고 일방적인 퍼주기식 증액"이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협약 어기고 사업비 3천727억 증액…일방적 퍼주기"

전주 에코시티 2단계 개발 조감도
전주 에코시티 2단계 개발 조감도

[전주시 제공]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전주시가 추진한 1조원대의 전주 에코시티 개발사업이 대장동 개발사업처럼 시행사에 과도한 특혜를 줬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 전주시의회에 따르면 서윤근 의원은 전날 시정질문을 통해 "에코시티 개발사업 시행사가 2006년 최초 사업 계획서를 통해 6천802억원으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전주시와 협약했는데 2018년 3천727억원 증액을 요구해 총사업비가 1조529억원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이 과정에서 전주시가 업체의 요구를 너무도 쉽게 수용했고, 시행사인 주식회사 에코시티는 수익성을 손쉽게 확대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협약서상의 사업비 증액은 그만큼 민간업체의 투자금액을 전주시가 보장한다는 것이고, 그만큼 민간업체의 수익을 보호했다는 것"이라며 "사업비 책정이 얼마나 적정하고 합리적이었는지 의문"이라고 강조했다.

서 의원은 "전주시가 에코시티 사업부지 안의 전주대대 이전과 관련해서도 시행사에 특혜를 줬다"며 "이런 특혜를 통해 1단계 개발을 완료하고 사업비를 잠정 정산한 결과 364억원이 남아돌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서윤근 전주시의원
서윤근 전주시의원

[전주시의회 제공]

서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초 협약 이후에는 시행사가 설령 손해가 나더라도 사업비 증액 요구를 하지 않기로 했고, 전주시도 증액해줄 의무가 없었다"며 "과도하고 일방적인 퍼주기식 증액"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현재는 사업이 완료되지 않아 시행사가 얼마만큼의 이익을 얻었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에코시티 개발사업은 35사단을 임실지역으로 이전하고 해당 부지를 개발하는 기부 대 양여 방식의 도시개발사업이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