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심발언' 尹에 홍준표 "오만방자" 유승민 "文정권 충견"

송고시간2021-10-14 09:55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14일 전날 자신을 향해 작심 발언을 쏟아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못된 버르장머리", "문재인 정권의 충견" 등의 표현을 쓰며 강력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참 오만방자하다.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한편이 돼 보수궤멸에 선봉장이 된 공로로 벼락출세를 두번이나 하고 검찰을 이용해 장모비리, 부인비리를 방어하다가 사퇴후 자기가 봉직하던 검찰에서 본격적인 가족비리, 본인비리를 수사하니 그것은 정치 수사라고 호도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도 이날 SNS에 글을 올려 "뭐가 두려워서 등 뒤에서 칼을 꽂나.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시절 버릇인가"라며 "문재인 정권의 충견 노릇을 한 덕분에 벼락출세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나"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석열 캠프 "다른 후보들과 단합해 정권교체…尹 반응 안보여"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14일 전날 자신을 향해 작심 발언을 쏟아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못된 버르장머리", "문재인 정권의 충견" 등의 표현을 쓰며 강력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경쟁자인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에 날선 비판을 쏟아내며 "우리 당 후보가 만약 된다면 (털려서 뭐가 나오는 데) 일주일도 안 걸린다"고 직격하면서 "정권 교체는 둘째 문제고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4인 경선 토론회
국민의힘 대선주자 4인 경선 토론회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힘 원희룡(왼쪽부터),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1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KBS 광주방송총국에서 호남권 합동토론회를 앞두고 주먹을 움켜쥐고 있다. 2021.10.11 [공동취재] hs@yna.co.kr

홍 의원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참 오만방자하다.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한편이 돼 보수궤멸에 선봉장이 된 공로로 벼락출세를 두번이나 하고 검찰을 이용해 장모비리, 부인비리를 방어하다가 사퇴후 자기가 봉직하던 검찰에서 본격적인 가족비리, 본인비리를 수사하니 그것은 정치 수사라고 호도한다"고 말했다.

이어 "넉 달 된 초임검사가 검찰총장 하겠다고 덤비면 우스운 꼴이 되듯 정치입문 넉 달 만에 대통령 하겠다고 우기는 모습이 철없이 보이기도 하고 어처구니없다"며 "그 못된 버르장머리 고치지 않고는 앞으로 정치 계속하기 어렵겠다"고 했다.

유 전 의원도 이날 SNS에 글을 올려 "뭐가 두려워서 등 뒤에서 칼을 꽂나.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시절 버릇인가"라며 "문재인 정권의 충견 노릇을 한 덕분에 벼락출세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걸핏하면 '털어서 뭐 나온 게 있나?'라고 하는데 10원짜리 하나 안 받았다던 장모는 나랏돈 빼먹은 죄로 구속됐었고, 부인과 장모의 주가조작 의혹, 본인의 고발사주 의혹, 윤우진 사건 거짓말 의혹, 화천대유 김만배가 부친 집 사준 의혹 등등은 뭔가"라고 반문했다.

또 "적폐라고 수없이 많은 사람들 구속시킨 당에 들어와서 하는 스파이 노릇도 그만합시다. '조국 수사는 문재인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수사였다'고 말했죠? 끝까지 문 대통령을 지키려고 우리 당에 온 거 아닌가"라며 "본인과 부인, 장모 사건들부터 챙기시고, '1일 1망언' 끊고 정책 공부 좀 하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캠프는 "정권교체를 간절히 원하는 국민과 당원들께서 현명하게 판단하실 것"이라며 "윤 후보는 국민과 당원, 다른 후보들과 힘을 모으고 단합을 이뤄 반드시 정권교체를 실현하겠다는 각오로 선거운동에 임하고 있다"라고 짤막한 입장을 냈다.

캠프는 "윤 후보가 두 후보의 글에 대해 보고를 받고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yjkim8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Flq4q1i4b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