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주북 EU회원국 외교관 전원 철수…루마니아 대사관도 문 닫아

코로나19 봉쇄로 영국·독일 등 줄줄이 짐싸…중국·러시아·베트남 등만 남아

철길 손수레 밀며 국경 넘는 러시아 외교관들
철길 손수레 밀며 국경 넘는 러시아 외교관들

[러시아 외교부 텔레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유일하게 북한 주재 공관을 운영하던 루마니아마저 대사관 문을 닫은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에 따르면 평양 주재 루마니아 대사관은 마지막까지 남아 있던 직원 2명을 지난 9일 중국 국경을 통해 철수시키고 문을 닫았다.

루마니아 외교부는 "북한 당국이 실시한 코로나19 대응 조치가 강화됨에 따라 평양에 위치한 루마니아 대사관의 활동은 10월 9일 중단됐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현지에서 실시된 (코로나19 관련) 제약은 순환 근무를 시행하려는 루마니아의 노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며 북한 당국의 규제로 인력 교체가 어려워짐에 따라 대사관 운영을 중단했음을 시사했다.

지난해 초 북한이 코로나19를 이유로 국경을 봉쇄한 이후 영국, 독일, 이탈리아, 폴란드, 스웨덴, 체코, 불가리아 등 유럽 국가들이 줄지어 북한 공관을 폐쇄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지난 8일 유엔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올해 7월부로 평양 소재 재외공관 25곳 중 9곳만 외교인력이 북한 내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NK뉴스에 따르면 현재 중국, 쿠바, 이집트, 라오스, 몽골, 러시아, 시리아, 베트남 등이 북한 공관을 운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존 에버라드 전 주북 영국대사는 NK뉴스에 "스웨덴이 1970년대 평양 대사관 문을 연 이래 서방 외교관이 북한에 없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북한의 고립이 두드러지게 깊어졌다"고 말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