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주 사드 기지 이틀 만에 물품 등 반입 재개…주민 항의 집회

송고시간2021-10-14 08:31

beta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14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에 물품과 공사 자재 등을 반입했다.

물품 반입은 지난 12일 이후 이틀 만이다.

소성리 마을 주민, 사드 반대 단체 회원 등 50여 명은 오전 6시 30분부터 소성리 마을 회관 앞 도로에서 사드 철거와 공사 중단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주 사드 기지 반대 집회
성주 사드 기지 반대 집회

[사드 철회 소성리 종합상황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성주=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14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에 물품과 공사 자재 등을 반입했다.

물품 반입은 지난 12일 이후 이틀 만이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최근 6개월째 매주 2차례 기지에 자재 등을 들여보내고 있다.

소성리 마을 주민, 사드 반대 단체 회원 등 50여 명은 오전 6시 30분부터 소성리 마을 회관 앞 도로에서 사드 철거와 공사 중단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다.

경찰은 1시간여 뒤 주민 해산에 나서 기지로 들어가는 차량 통행로를 확보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진입로가 확보되자 생활 물품과 자재 등을 실은 차량을 기지 안으로 들여보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N6NYs_dAgE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