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공공버스 25% 멈춰서나…파업 여부 놓고 막판 협상중

송고시간2021-10-13 19:00

beta

서울을 오가는 경기도 직행 좌석형 시내버스(공공버스) 노선의 25%가량을 담당하는 업체들이 파업 여부를 놓고 13일 막판 노사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노조는 이번 협상이 결렬되면 14일 첫차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은 이날 오후 4시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사측 대표와 2차 조정회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결렬시 58개 노선 내일 첫차부터 운행 중단…서울행 출근길 불편 예상

(수원=연합뉴스) 우영식 권준우 기자 = 서울을 오가는 경기도 직행 좌석형 시내버스(공공버스) 노선의 25%가량을 담당하는 업체들이 파업 여부를 놓고 13일 막판 노사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공공버스 파업 초읽기
경기도 공공버스 파업 초읽기

[촬영 홍기원]

노조는 이번 협상이 결렬되면 14일 첫차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은 이날 오후 4시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사측 대표와 2차 조정회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협상에는 가평교통(가평), 경남여객(용인), 명성운수(고양), 보영운수(안양), 삼경운수(수원), 선진상운(김포), 성남시내(성남), 성우운수(수원), 소신여객(부천), 신성교통(파주), 신일여객(파주), 용남고속(수원), 용남고속버스라인(수원), 의왕교통(의왕), 제부여객(화성), 파주선진(파주), 화영운수(광명) 등 17개 사가 참여하고 있다.

모두 경기도와 서울을 오가는 공공버스를 운행 중인 이 업체들은 39개 업체가 운행 중인 도내 전체 공공버스 220개 노선(버스 2천70대) 중 58개 노선(버스 499대)을 담당하고 있다.

앞서 노조는 지난 6일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 조합원 5천101명 중 4천66명의 찬성(79.8%)으로 합법적 파업권을 확보했다.

이날 협상이 결렬돼 노조가 파업에 돌입할 경우 14일 첫차부터 해당 노선의 버스 운행이 중단돼 출근길부터 서울을 오가는 도내 각 지역 이용객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더욱이 노조는 이 업체들이 운영 중인 2천777대의 민영제 노선 버스 운행도 중단할 방침이어서 시민 불편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조정회의 결과는 늦은 밤 또는 내일 새벽에 나올 전망이다.

노조 관계자는 "경기지역 기사들은 다른 지역 기사들보다 월 50만원이 적은 열악한 처우 속에서도 격무에 시달리고 있다"며 "합의안이 도출되지 않을 경우 부득이 총파업 투쟁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협상 진행 상황을 지켜보면서 시·군별 가용 자원을 확보,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시내·마을버스의 경우 파업노선에 비조합원을 투입하고, 비 파업 노선 감차를 원래대로 회복할 계획이다.

6개 시·군 29개 노선에는 전세·관용버스 187대를 투입한다.

도 관계자는 "택시는 5개 시·군의 부제를 해제해 1만3천730대를 운영할 계획"이라며 "전철의 증편 운행과 운행 시간 연장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st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