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입 주류 와인이 대세…'홈술'·'혼술'에 맥주 수입량의 2.5배

송고시간2021-10-14 06:01

beta

올해 와인 수입이 폭발적으로 늘어 이미 맥주 수입 규모의 두 배가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관세청과 주류업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와인 수입액은 3억7천45만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96.5%나 급증했다.

와인 수입이 급증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회식보다는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혼술'(혼자서 마시는 술)을 즐기는 문화가 정착한 것이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8월 와인 수입액 3억7천만달러…작년 연간 수입액 이미 돌파

코로나19 사태·와인 애호가층 증가 등 복합적 영향

'지금은 와인 전성시대'
'지금은 와인 전성시대'

지난 8월 30일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 와인 판매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올해 와인 수입이 폭발적으로 늘어 이미 맥주 수입 규모의 두 배가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와인 수입 규모는 지난해 처음으로 맥주를 추월했는데 올해 들어서는 그 격차가 더 커진 것이다.

14일 관세청과 주류업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와인 수입액은 3억7천45만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96.5%나 급증했다.

이미 지난해 연간 수입액(3억3천2만 달러)도 넘어선 상태다.

올해 1~8월 와인 수입액은 같은 기간 맥주 수입액(1억4천978만 달러)의 2.5배에 달했다.

2019년까지만 해도 주류 수입 1위 자리는 맥주 차지였다.

그러다 지난해 와인 수입액이 27% 넘게 증가한 반면 맥주는 20% 가까이 줄면서 처음으로 역전 현상이 벌어졌다.

[그래픽] 맥주·와인 수입액 추이
[그래픽] 맥주·와인 수입액 추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이처럼 와인 수입이 급증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회식보다는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혼술'(혼자서 마시는 술)을 즐기는 문화가 정착한 것이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또 와인 수입국과 더불어 가격대가 다양해지고 와인 애호가층이 두터워진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올해 1~8월 와인 수입액을 수입국별로 보면 프랑스가 1억1천662만달러로 가장 많고 이어 미국(6천104만달러), 칠레(5천78만달러), 스페인(2천855만달러), 호주(2천173만달러) 등의 순이었다.

판매처도 와인 전문점·백화점에서 대형마트·편의점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일부 편의점의 경우 자체 와인 브랜드도 선보이고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와인 매출이 지난해 동기보다 78% 늘었다"며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와인 수요는 계속 늘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처럼 와인이 인기를 끄는 것과 달리 수입 맥주는 점차 설 자리를 잃고 있다.

맥주 수입액은 2018년 3억968만달러에서 2019년 2억8천89만달러, 지난해 2억2천686만달러로 감소세가 이어졌다.

이는 일본이 2019년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처를 한 이후 국내에서 일본 맥주에 대한 불매 운동이 벌어진 데 따른 것이다.

실제 일본 맥주 수입액을 보면 2018년 7천830만달러에서 2019년 3천976만달러로 급감한 데 이어 지난해 567만달러로 쪼그라들었다.

곰표맥주·제주맥주 등 국내 수제 맥주가 인기를 끌면서 수입 맥주 시장을 대체한 것도 한 요인이다.

[표] 맥주·와인 수입액 추이 (단위: 천달러)

연간 맥주 와인
2017 263,091 210,038
2018 309,683 244,001
2019 280,890 259,255
2020 226,859 330,017
2021(1~8월) 149,777 370,446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