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바이오 기술수출 스테디셀러는 '약물전달 원천기술'

송고시간2021-10-14 06:30

beta

최근 수년간 국내 제약·바이오업계의 기술수출 규모가 커지는 가운데, 여러 신약에 적용할 수 있는 '약물 전달 플랫폼'이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로 주목받고 있다.

14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업계 등에 따르면 2019년부터 최근까지 약 3년간 국내 제약·바이오업체의 기술수출 계약 47건 중 11건을 약물 전달 플랫폼 기술을 지닌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와 알테오젠[196170]이 차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레고켐바이오·알테오젠 두각…올해 전체 규모 6조원대

제약바이오업계 해외 진출
제약바이오업계 해외 진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최근 수년간 국내 제약·바이오업계의 기술수출 규모가 커지는 가운데, 여러 신약에 적용할 수 있는 '약물 전달 플랫폼'이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로 주목받고 있다.

14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업계 등에 따르면 2019년부터 최근까지 약 3년간 국내 제약·바이오업체의 기술수출 계약 47건 중 11건을 약물 전달 플랫폼 기술을 지닌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와 알테오젠[196170]이 차지했다.

약물 전달 플랫폼이란 체내에 주입한 약물을 원하는 표적 혹은 질병에 제대로 보내는 기술을 말한다. 단일 원천 기술로도 여러 적응증(질환) 치료제 개발에 적용될 수 있어 지속해서 기술 도입 수요가 있다.

정맥 주사제를 피하주사제로 바꾸는 플랫폼 기술을 지닌 알테오젠은 2019년 1조6천200억원 규모 계약에 이어 2020년에는 4조6천800억원짜리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그 해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 전체의 기술수출 규모 10조1천500억원의 45%에 해당했다. 이 회사는 올해 1월에도 1천200억원 규모 계약을 맺었다.

레고켐바이오[141080]는 약효를 내는 '약물'과 약물이 인체 내 질환 타깃을 찾아가도록 돕는 역할을 하는 '항체'를 결합하는 항체약물복합체(ADC) 개발 회사다. 2019년부터 매년 항암제 등을 개발하는 다국적제약사에 기술수출을 해왔다.

레고켐바이오는 특히 작년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전체 기술수출 계약 14건 중 5건을 차지했다. 올해는 ADC 기술수출 외에도 미국 셀렉타 바이오사이언스와 ADC 기술을 바탕으로 인지질-약물 결합체(PDC) 기반 항암제를 만드는 공동연구 계약을 맺었다.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기술수출 실적은 증가 추세다. 2018년 5조3천700억원, 2019년 8조5천100억원에 이어 2020년에는 10조1천500억원으로 사상 최초로 10조원을 넘겼다. 올해 들어 최근까지 18건이 성사됐으며, 금액으로 보면 6조7천700억원대다.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