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kt, 이보근·유원상·이홍구 등 방출

송고시간2021-10-13 16:48

beta

프로야구 kt wiz가 투수 이보근, 유원상(이상 35), 포수 이홍구(31) 등 12명을 방출했다.

kt는 13일 "KBO에 선수 12명의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투수 이보근, 유원상, 박규민, 윤세훈, 정주원, 고영찬, 포수 이홍구, 안승한, 내야수 강민국, 박승욱, 외야수 김도현, 최태성 등이 방출 명단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출 수순을 밟는 kt 이보근
방출 수순을 밟는 kt 이보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kt wiz가 투수 이보근, 유원상(이상 35), 포수 이홍구(31) 등 12명을 방출했다.

kt는 13일 "KBO에 선수 12명의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투수 이보근, 유원상, 박규민, 윤세훈, 정주원, 고영찬, 포수 이홍구, 안승한, 내야수 강민국, 박승욱, 외야수 김도현, 최태성 등이 방출 명단에 올랐다.

이들 선수를 영입할 의사가 있는 구단은 웨이버 공시 뒤 일주일 안에 양도신청을 해야 한다.

이 기간에 새 둥지를 찾지 못하는 선수는 올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 신분으로 다시 프로 구단의 문을 두드릴 수 있다

이보근과 유원상은 지난해 kt 불펜 주축 투수로 활약했다.

그러나 올해 이보근은 1군에서 16경기만 등판해 1패 1홀드 평균자책점 15.55에 그쳤고, 유원상도 11경기 1승 1패 1홀드 평균자책점 6.08로 고전했다.

지난해 8월 kt로 이적한 포수 이홍구도 자리를 잡지 못하고, 1군과 2군을 오갔다.

내야수 박승욱과 강민국도 경쟁에서 밀려나 방출 통보를 받았다.

kt wiz가 웨이버 공시 요청을 한 선수 12명
kt wiz가 웨이버 공시 요청을 한 선수 12명

[kt wiz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