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대 연구진, 알츠하이머 치매 유발 타우병증 예측기술 개발

송고시간2021-10-13 10:24

beta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뇌세포 손상과 치매를 유발하는 핵심 원인으로 알려진 타우단백질 변성을 90%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최초로 개발됐다.

보건복지부 보고서에 따르면 초고령 사회에 진입한 우리나라의 치매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으며 이 중 75%가량이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앓고 있다.

연구진은 비교적 간단한 검사를 통해 타우 병증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고 65세 이상 국민에게 널리 적용할 수 있어 알츠하이머병 조기 발견에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공간기억력·MRI 검사로 뇌척수액에 변성된 타우단백질 농도 예측

이건호 조선대 광주 치매 코호트 연구단장
이건호 조선대 광주 치매 코호트 연구단장

[조선대 광주 치매 코호트 연구단 제공]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뇌세포 손상과 치매를 유발하는 핵심 원인으로 알려진 타우단백질 변성을 90%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최초로 개발됐다.

13일 조선대 광주 치매 코호트(Gwangju Alzheimer's Disease and Related Dementia Cohort) 연구단에 따르면 이건호(교신저자) 단장 연구팀(제1 저자 조선대 의예과 서은현 교수)은 65세 이상 256명을 대상으로 간단한 시공간 기억력 검사와 MRI 검사 결과를 이용해 뇌척수액에 존재하는 변성된 타우단백질의 농도를 예측했다.

발표된 연구 결과에 의하면 뇌척수액 타우병증 예측 모델의 정확도는 90% 내외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보고서에 따르면 초고령 사회에 진입한 우리나라의 치매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으며 이 중 75%가량이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앓고 있다.

알츠하이머병의 주요 원인은 뇌 속에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의 침전과 타우단백질의 과인산화에 의한 신경세포 손상이다.

뇌 속에 있는 타우단백질의 병증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뇌척수액검사 또는 양전자 단층촬영(PET) 검사를 해야 한다.

그러나 침습 요법을 통한 뇌척수액 검사는 고통을 수반하는 데다가 척추협착이 심한 노인들은 검사가 어려우며 타우 PET 검사는 비용이 많이 들고 대형 병원만이 검사 장비를 보유하고 있다.

서은현 조선대 광주 치매 코호트 연구단 교수
서은현 조선대 광주 치매 코호트 연구단 교수

[조선대 광주 치매 코호트 연구단 제공]

연구진은 비교적 간단한 검사를 통해 타우 병증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고 65세 이상 국민에게 널리 적용할 수 있어 알츠하이머병 조기 발견에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연구는 광주 치매 코호트연구단이 치매 고위험군을 8년간 추적 검사하면서 이뤄졌다.

연구 성과는 치매 분야 국제학술지인 Alzheimer's Research & Therapy(impact factor 6.982, JCR 순위 상위 10% 이내) 10월호에 발표됐다.

이건호 단장은 "이번에 공개한 예측 모델을 토대로 임상시험을 통해 65세 이상 전 국민을 대상으로 적용 가능한 신뢰성 높은 치매 예측기술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