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재천 이대 석좌교수 "4차 산업혁명 시대 통섭형 인재 키워야"

송고시간2021-10-12 17:31

beta

생물학자인 최재천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석좌 교수는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리는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 주최 '제25차 세계한인경제인대회' 개회식에 앞서 한 특강에서 이같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최 교수는 '제4차 산업혁명과 통섭형 인재'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예전에는 해외에 사는 중국인 화교(華橋)가 세상을 지배하는 줄 알았지만, 지금은 세계에 퍼져 있는 한인들이 참으로 훌륭하게 역할하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불과 반세기 만에 엄청난 기적을 일군 것은 여러분이 있어 가능했다"고 칭송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옛날식으로 공부한다고 해서 이기는 시대가 아니며, 시대에 맞는 인재를 키워야 한다고 그는 역설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25차 세계한인경제인대회 특강…"한민족 경제공동체 잘 이끌어달라"

강연하는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강연하는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왕길환 촬영]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여러분들이 훌륭하게 역할을 다해 한국은 선진국 대열에 올랐습니다. 고맙습니다."

생물학자인 최재천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석좌 교수는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리는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 주최 '제25차 세계한인경제인대회' 개회식에 앞서 한 특강에서 이같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대회에는 64개국 138개 도시에서 활동하는 월드옥타 회원 1천여 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가했다.

최 교수는 '제4차 산업혁명과 통섭형 인재'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예전에는 해외에 사는 중국인 화교가 세상을 지배하는 줄 알았지만, 지금은 세계에 퍼져 있는 한인들이 참으로 훌륭하게 역할하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불과 반세기 만에 엄청난 기적을 일군 것은 여러분이 있어 가능했다"고 칭송했다.

그 비결은 아무리 분석해도 '교육'밖에는 없다는 것이 최 교수의 분석이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옛날식으로 공부한다고 해서 이기는 시대가 아니며, 시대에 맞는 인재를 키워야 한다고 그는 역설했다.

최 교수는 '통섭형 인재' 양성을 설파했다. 어느 한 분야에 매몰되지 않는, 연결성 시대에 걸맞은 인재를 말한다.

그는 "이런 인재를 키우는 것이 세계에 퍼져 있는 한인 경제인들의 책무는 아니지만, 그런 차원에서 미래를 바라봐 줬으면 좋겠다"고 제언했다.

최 교수는 한인 경제인들에게 '협력'과 '연대'도 주문했다.

그는 "우리가 겪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서로 협력하고 연대해야 한다. 이를 잘 실천해 한민족 경제 공동체를 구축한 여러분이 참 보기 좋다"며 "앞으로도 서로 협조하면서 잘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경제 전문가는 아니지만, 평생 자연을 연구하면서 세심하게 들여다보니 자연도 서로 손을 잡더라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기후변화 재앙에 대해 경고도 했다.

최 교수는 "코로나19로 지구상에서 450만 명이 사망했지만, 그래도 운이 좋았다"며 "생명과학 덕택에 인류가 재앙으로부터 빠져나오긴 했어도 앞으로 이런 감염증 사태는 자주 발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코로나19보다 더 심각한 것은 기후변화 위기"라며 "지금부터 준비하지 않으면 멸망에 이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초대 국립생태원장을 지낸 최 교수는 민벌레의 세계적인 권위자로 개미, 원숭이, 돌고래 등을 연구했다. 나아가 생물학을 기반으로 관심사를 인간, 삶, 사회, 지구촌으로 확장했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