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종배 "세종청사 공무원 KTX 반값 할인은 특혜…폐지해야"

송고시간2021-10-12 16:22

beta

정부세종청사 직원들에게 수도권∼오송역 구간 KTX 열차 요금을 절반으로 할인해주는 특혜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은 12일 대전 한국철도 사옥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이 의원은 "세종에 정착하라고 아파트 특별공급 혜택까지 줬는데, 정작 공급받은 아파트는 전세를 주고 서울에서 출퇴근하는 등 혜택을 악용한다는 지적이 있다"며 "과도한 특혜 논란으로 아파트 특공이 폐지된 마당에,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반값 통근 열차 혜택도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철도 사옥 전경
한국철도 사옥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정부세종청사 직원들에게 수도권∼오송역 구간 KTX 열차 요금을 절반으로 할인해주는 특혜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은 12일 대전 한국철도 사옥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한국철도는 2013년 행정안전부 청사관리소와 협약을 맺고 세종청사 공무원들이 수도권∼오송역 구간 KTX를 이용할 때 요금을 반만 받고 있다.

행신·서울·용산역과 오송역 사이를 운행하는 주중 5개 열차가 대상이다. 요금은 행안부가 40%, 한국철도가 10%, 이용자가 50%를 부담하도록 하고 있다.

이들 열차를 이용하는 일평균 공무원은 최근 3년 기준 213명이며, 이에 따른 한국철도의 부담액은 연간 1억100만원가량이다.

이 의원은 "세종에 정착하라고 아파트 특별공급 혜택까지 줬는데, 정작 공급받은 아파트는 전세를 주고 서울에서 출퇴근하는 등 혜택을 악용한다는 지적이 있다"며 "과도한 특혜 논란으로 아파트 특공이 폐지된 마당에,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반값 통근 열차 혜택도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국철도는 "행안부와 협의를 거쳐 할인 혜택을 내년까지만 유지하고 2023년부터 폐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