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김만배 추가 소환 검토…구속영장 가닥

송고시간2021-10-12 16:35

beta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56)씨에 대한 1차 조사 기록을 검토하며 추가 소환 여부를 검토 중이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전날 김씨로부터 받아낸 피의자 진술을 검토하며 추가 조사 필요성을 따지고 있다.

검찰은 일단 김씨가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있어 그를 돌려보낸 뒤 추가 소환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뇌물 공여 혐의…유동규·김문기 등 성남도개공 인사들 추가 조사

화천대유 김만배 - 성남도시개발공사 유동규 (PG)
화천대유 김만배 - 성남도시개발공사 유동규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김주환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56)씨에 대한 1차 조사 기록을 검토하며 추가 소환 여부를 검토 중이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전날 김씨로부터 받아낸 피의자 진술을 검토하며 추가 조사 필요성을 따지고 있다.

검찰은 김씨를 상대로 한 마라톤 조사에서 대장동 사업 당시 사업협약서 등에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없애주는 대가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구속)에게 거액의 수익 배분을 약속했는지 등을 캐물었다. 그 대가로 올해 초 5억원을 먼저 지급한 게 아닌지 확인했다.

아울러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5호 투자자인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 속 '700억원 약정설', '50억 클럽설', '350억원 로비설' 등 제기된 의혹 전반에 대한 김씨의 진술을 들었다.

김씨는 정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의 신빙성을 문제 삼으며 제기된 의혹을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업자들 간 공동 경비를 분담하는 문제를 두고 다투다 실제 있지도 않은 말들을 내뱉었고, 이 발언들이 짜깁기돼 왜곡됐다는 입장이다.

그는 특히 실소유 논란이 제기된 화천대유 자회사 천화동인 1호가 본인 것이 맞다고 여러 차례 강조한 것으로 전해진다. 일각에선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가 유 전 본부장이거나 그의 윗선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검찰은 일단 김씨가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있어 그를 돌려보낸 뒤 추가 소환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 내에선 김씨가 전면 부인 입장인 만큼 추가 조사의 실익이 없다고 보고 곧바로 구속 영장을 청구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이미 유 전 본부장을 5억원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한 만큼 뇌물제공자 측인 김씨에게 뇌물공여 혐의를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가 화천대유에서 빌려 간 473억원 중 용처가 확인되지 않은 금액에 대해선 횡령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검찰은 이날 유 전 본부장도 다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그의 구속기한이 20일까지인 만큼 최대한 혐의를 밝혀내 공소사실에 담겠다는 취지로 보인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2013년 무렵 남욱 변호사 등에게서 빌린 3억원도 대가성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돈의 성격을 확인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도 세 번째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김 처장이 대장동 사업협약서 등에서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이 삭제된 경위를 자세히 알 수 있는 위치였던 만큼 그를 상대로 누가 삭제를 지시했는지 추궁하고 있다.

김 처장은 그러나 이날 검찰 출석길에도 "유 전 본부장 등 윗선의 지시는 없었다"고 거듭 얘기했다.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