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석탄가격 역대 최고가…석탄발전 전기료 완전 자유화

송고시간2021-10-12 15:34

beta

극심한 전력난을 겪는 중국에서 석탄 가격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급등한 가운데 중국 정부가 석탄 화력발전 전기료 완전 자유화 방침을 밝혔다.

1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는 이날 정확한 시행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앞으로는 석탄 발전을 통해 얻은 전기는 100% 시장 거래를 통해 공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극심한 전력난을 겪는 중국에서 석탄 가격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급등한 가운데 중국 정부가 석탄 화력발전 전기료 완전 자유화 방침을 밝혔다.

1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는 이날 정확한 시행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앞으로는 석탄 발전을 통해 얻은 전기는 100% 시장 거래를 통해 공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의 이번 조치는 에너지 위기 대책 중 하나로, 발전소의 운영난을 완화하고 발전량을 늘리기 위한 것이다.

중국은 현재 석탄 화력발전을 통해 얻은 전기의 70%에 대해서만 시장가격을 적용하고 있다.

중국 내 산업용·상업용 전기 사용자 중 44%만이 시장가격으로 전기를 사용하고 있으며, 나머지는 고정가격으로 전기를 공급받고 있다.

현지 전문가들은 석탄 공급 감소로 4분기 산업용 전력 소비가 12% 정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중국 국무원은 지난 8일 리커창(李克强) 총리 주재 회의에서 석탄발전 전기료의 기준선 대비 인상 상한선을 현행 10~15%에서 20%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중국 주요 석탄 생산지역의 홍수 피해로 석탄 선물가격이 연이틀 급등세를 보였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정저우(鄭州)상품거래소에서 석탄 선물 가격은 전날 12% 급등한 데 이어 이날도 한때 7.1% 급등하면서 역대 최고가인 톤당 1천507.8위안에 거래되는 등 강세를 이어갔다.

시장 관계자들은 석탄 주요 생산지인 산시(山西)성의 호우로 682개 석탄 광산 가운데 60개가 폐쇄된 가운데 인근 산시(陝西)성에서도 호우로 석탄 광산 2곳이 피해를 보았다면서 공급 불안에 대한 우려가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 세계 석탄 공급량의 절반 이상을 생산·소비하고 있는 중국은 전체 발전량의 64%를 석탄발전에 의존하고 있다.

중국 상하이에 있는 석탄 화력발전소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상하이에 있는 석탄 화력발전소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