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장에도 등장한 쇼트트랙 심석희 고의 충돌 의혹

송고시간2021-10-12 12:36

beta

최근 불거진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4·서울시청)의 고의 충돌 시도 의혹이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등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12일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태권도진흥재단, 대한장애인체육회 등 4개 기관을 대상으로 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에게 심석희 논란을 공식 질의했다.

정 의원은 이 회장에게 심석희와 A 코치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주고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적인 문자 메시지가 공개된 것을 아는지를 묻고 특히 심석희가 최민정을 겨냥해 "하다가 아닌 것 같으면 여자 브래드버리 만들어야지"라는 대목을 거론하며 고의 충돌의 의심이 커지는 상황이라고 짚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답변하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답변하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12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류미나 기자 = 최근 불거진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4·서울시청)의 고의 충돌 시도 의혹이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등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12일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태권도진흥재단, 대한장애인체육회 등 4개 기관을 대상으로 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에게 심석희 논란을 공식 질의했다.

정 의원은 이 회장에게 심석희와 A 코치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주고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적인 문자 메시지가 공개된 것을 아는지를 묻고 특히 심석희가 최민정을 겨냥해 "하다가 아닌 것 같으면 여자 브래드버리 만들어야지"라는 대목을 거론하며 고의 충돌의 의심이 커지는 상황이라고 짚었다.

스티븐 브래드버리(호주)는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전에서 앞서 달리던 선수들이 한데 엉켜 넘어지는 바람에 어부지리로 금메달을 획득한 선수다.

이 회장은 "현재 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관련 내용을 조사 중"이라며 "경기력향상 연금 수혜 대상에서 심석희를 제외하는 문제는 조사를 거쳐 관련 사실을 먼저 확인해야 하는 사안"라고 답했다.

정 의원이 올해 대한민국 체육상 경기 부문 수상자로 결정된 심석희에게 상을 수여할지 여부를 추가로 묻자 이 회장은 "아직 결정된 건 없지만, 시상 여부 심사에 들어간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대한민국 체육상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행사로 체육회와 사전에 협의를 거친다.

한편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과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은 스포츠 비리 척결과 감시를 위해 출범한 스포츠윤리센터의 기대를 밑도는 실적 원인과 부정 채용 정황을 문체부에 질의했다.

cany9900@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tCGDXcuTe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