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자·배당으로 연 2천만원 넘게 번 미성년자 '금수저' 2천68명

송고시간2021-10-12 08:49

beta

이자와 배당 등 금융소득이 연 2천만원 이상인 미성년자 '금수저'가 2천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미성년자 금융소득 종합과세 신고현황에 따르면, 2019년 금융소득이 2천만원을 넘은 미성년자는 2천68명이며 이들의 금융소득은 모두 2천64억원이었다.

금융소득 연 2천만원 이상 미성년자는 2015년 753명에서 2016년 893명, 2017년 1천555명, 2018년 1천771명으로 꾸준히 늘어 2019년 2천명을 돌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5년 대비 2.7배로 증가…금융소득 98%는 주식 배당

부의 대물림 (PG)
부의 대물림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이자와 배당 등 금융소득이 연 2천만원 이상인 미성년자 '금수저'가 2천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미성년자 금융소득 종합과세 신고현황에 따르면, 2019년 금융소득이 2천만원을 넘은 미성년자는 2천68명이며 이들의 금융소득은 모두 2천109억원이었다.

금융소득 연 2천만원 이상 미성년자는 2015년 753명에서 2016년 893명, 2017년 1천555명, 2018년 1천771명으로 꾸준히 늘어 2019년 2천명을 돌파했다.

2015년 대비 2019년에는 2.7배로 늘어난 셈이다.

이들이 올린 금융소득은 2015년 943억원, 2016년 907억원, 2017년 1천724억원, 2018년 1천890억원에서 2019년에는 2천억원을 넘어섰다.

2015년 대비 2019년에는 2.2배로 증가했다.

2015∼2019년 5년간 이들의 금융소득 합계는 7천573억원이며, 이 중 대부분인 97.6%(7천391억원)는 주식 배당소득이었다. 이자소득은 2.4%(182억원)로 집계됐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