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진영, 여자골프 세계 1위 탈환 보인다…코다에 0.29점 차 추격

송고시간2021-10-12 06:40

beta

고진영(26)이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앞세워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경쟁에 불을 붙였다.

고진영은 11일자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2위로 변함이 없었지만 1위 넬리 코다(미국)와 간격을 0.29점으로 좁혔다.

11일 미국 뉴저지주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한 고진영은 지난주의 경우 랭킹 포인트 8.22점으로 9.66점의 코다와 1.44점 차이가 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진영
고진영

[UPI=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고진영(26)이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앞세워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경쟁에 불을 붙였다.

고진영은 11일자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2위로 변함이 없었지만 1위 넬리 코다(미국)와 간격을 0.29점으로 좁혔다.

11일 미국 뉴저지주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한 고진영은 지난주의 경우 랭킹 포인트 8.22점으로 9.66점의 코다와 1.44점 차이가 났다.

그러나 이번 우승으로 9.10점이 되며 9.39점의 코다를 바짝 추격하게 됐다.

불과 한 달 전인 9월 랭킹에서 코다가 10.09, 고진영 8.06으로 2점 이상 차이가 났지만 이제는 접전 양상으로 바뀌었다.

이는 고진영이 7월부터 최근 6개 LPGA 투어 대회에서 우승 3회, 준우승 1회, 6위 1회 등 꾸준히 상위권 성적을 낸 덕분이다.

반면 코다는 7월 이후 4개 대회에 나와 최고 성적이 공동 13위에 머물렀다.

고진영은 2019년 7월부터 올해 6월 말까지 거의 2년간 세계 1위를 달리다가 코다에게 그 자리를 내줬다.

특히 21일 부산에서 개막하는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는 코다가 불참하고, 고진영은 홈 코스의 이점이 있어 1위 탈환의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고진영은 세계 랭킹 외에 LPGA 투어 시즌 개인 순위에서도 코다를 추격 중이다.

상금에서 코다가 197만4천657 달러로 1위, 고진영은 165만6천415 달러로 2위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우승 상금은 30만 달러다.

또 올해의 선수 포인트도 코다 161점, 고진영 146점으로 1, 2위 경쟁 중이고 CME 글로브 포인트, 평균 타수 모두 코다와 고진영이 1, 2위를 달린다.

이번 주 세계 랭킹에서는 3위 박인비(33), 4위 김세영(28), 10위 김효주(26) 등 한국 선수 4명이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10일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수지(25)는 127위에서 27계단이 오른 100위가 됐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