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전력난 속 포스코 현지공장 정상화 지연…"80% 가동중"

송고시간2021-10-11 18:36

beta

중국의 전력난 속에 포스코(POSCO)의 현지 스테인리스 생산 공장의 정상화가 당초 예상보다 늦춰지고 있는 것으로 11일 파악됐다.

중국 장쑤(江蘇)성 장자강(張家港)시 소재 포스코 자회사인 '중국 장가항포항불수강(張家港浦項不銹鋼)'은 이날 현재 약 80% 수준의 공장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고 포스코 관계자가 연합뉴스에 밝혔다.

포스코 관계자는 "10월1일 전력공급이 정상화됐으나 나흘 정도 (정상적으로) 공급이 되다가 다시 일부 제한돼 현재 공장 가동률은 약 80%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장쑤성 소재 포스코 자회사 공장 2010년 가동 모습
중국 장쑤성 소재 포스코 자회사 공장 2010년 가동 모습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장자강에 위치한 포스코 스테인리스 공장(張家港浦項不銹鋼) 내부 모습. 2010.10.27 << 포스코 >>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의 전력난 속에 포스코(POSCO)의 현지 스테인리스 생산 공장의 정상화가 당초 예상보다 늦춰지고 있는 것으로 11일 파악됐다.

중국 장쑤(江蘇)성 장자강(張家港)시 소재 포스코 자회사인 '중국 장가항포항불수강(張家港浦項不銹鋼)'은 이날 현재 약 80% 수준의 공장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고 포스코 관계자가 연합뉴스에 밝혔다.

10월 초에 공장 가동이 정상화할 것이라는 게 중국 정부 측 설명에 입각한 포스코와 중국 주재 한국 대사관의 예상이었지만 그보다 늦춰지고 있는 것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10월1일 전력공급이 정상화됐으나 나흘 정도 (정상적으로) 공급이 되다가 다시 일부 제한돼 현재 공장 가동률은 약 80%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전국 범위 전력난 속에 장쑤성 정부는 철강, 시멘트, 유리 등 전력 사용량이 높은 산업군에 대해 지난달 전력 공급 제한 조치를 단행했다.

그에 따라 현지의 포스코 자회사는 지난달 17일부터 월말까지 전력 소모가 큰 제강과 열연 라인은 가동을 중단하고 전력 수요가 상대적으로 작은 하공정 라인은 가동하는 형태로 운영했다.

지난달 27일 중국 주재 한국대사관 고위 관계자는 "10월 초 정상 가동 예정"이라고 했고, 포스코 관계자도 "10월부터 정상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돼, 연간 생산량에는 큰 차질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으나 예상보다 정상화가 미뤄지고 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