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기시다 "원전 재가동 계속 추진하겠다"

송고시간2021-10-11 17:19

beta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이후 가동이 중단된 원자력발전소 재가동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11일 오후 중의원 본회의에서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2050년 탄소 순배출 '제로'(0) 실현을 위해서는 "원자력을 포함해 모든 선택지를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새 규제 기준을 충족하는 원전은 현지(주민)의 이해를 얻어 재가동을 추진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의원 본회의 발언… 17일 후쿠시마 제1원전 시찰

"신뢰 구축해 정상외교 전개"…취임 8일째 한일 정상 통화는 아직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이후 가동이 중단된 원자력발전소 재가동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11일 오후 중의원 본회의에서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2050년 탄소 순배출 '제로'(0) 실현을 위해서는 "원자력을 포함해 모든 선택지를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새 규제 기준을 충족하는 원전은 현지(주민)의 이해를 얻어 재가동을 추진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동일본대지진 때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를 계기로 모든 원전의 가동을 중단했다가 이후 새 기준을 충족하는 원전은 차례로 재가동하고 있다.

이와 관련, 기시다 총리는 오는 17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시찰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 때 결정된 후쿠시마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를 정화처리해 해야 방류하는 정책을 변함없이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원전 정책을 관장하는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경제산업상은 지난 6일 자 요미우리신문 인터뷰에서 스가 내각이 결정한 오염수 해양 방류안에 대해 "중대한 결단이었다"고 평가한 바 있다.

아울러 기시다 총리는 "외무상으로 4년 7개월 동안 근무한 경험을 살려 각국 정상과 신뢰 관계를 구축해 정상 외교를 전개하겠다"고 답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4일 취임 후 미국, 중국, 호주, 인도 등의 외국 정상과 전화 통화를 했지만,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는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

스가 전 총리는 취임 9일째 문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했다. 기시다 총리의 경우 오는 12일이 취임 9일째다.

기시다 총리는 대북 정책와 관련해서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는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조건을 붙이지 않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직접 마주할 결의"라고 북일 정상회담 추진 의사를 재차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올해 1월에 발효된 유엔 핵무기금지조약(TPNW)에 일본이 옵서버로 참가할지 여부에 대한 에다노 대표의 질의에는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그는 핵무기금지조약에 핵무기 보유국이 한 나라도 참가하지 않고 있는 한계를 지적하면서 "우리나라는 유일한 전쟁 피폭국으로서 핵무기 보유국을 관여시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취재보조: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