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군용기 3대, 쌍십절에 대만 방공식별구역 진입

송고시간2021-10-11 09:55

beta

대만의 건국기념일(쌍십절)에 중국 군용기 3대가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들어갔다.

11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대만 공군은 전날 중국군 군용기 3대가 서남부 방공식별구역에 들어와 초계기 파견, 무전 퇴거 요구, 지상 방공 미사일 추적으로 대응했다고 밝혔다.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들어온 중국 군용기는 600대를 넘어 이미 작년 한 해 전체의 약 380대를 크게 웃돌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만 측 우려한 추가 대규모 무력 시위는 없어

中군용기 연일 무력시위…대만 "끝까지 싸울 것" (CG)
中군용기 연일 무력시위…대만 "끝까지 싸울 것" (CG)

[연합뉴스TV 제공]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대만의 건국기념일(쌍십절)에 중국 군용기 3대가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들어갔다.

11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대만 공군은 전날 중국군 군용기 3대가 서남부 방공식별구역에 들어와 초계기 파견, 무전 퇴거 요구, 지상 방공 미사일 추적으로 대응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들어온 중국 군용기는 J-16 전투기 2대, Y-8 대잠기 1대였다.

대만의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중국이 쌍십절을 맞아 대만을 겨냥한 대규모 무력 시위에 또 나설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앞서 중국의 건국 기념일인 '국경절' 연휴(1~7일) 초반인 1∼4일 중국 군용기 총 149대가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들어가 전례 없는 대규모 무력 시위를 벌인 바 있다.

이어 5일에는 중국군의 Y-8 대잠기 1대만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들어갔고 6∼9일에는 중국 군용기가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한 대도 진입하지 않으면서 중국의 국경절을 계기로 벌어진 중국군의 초대형 공중 무력 시위는 일단락됐다.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들어온 중국 군용기는 600대를 넘어 이미 작년 한 해 전체의 약 380대를 크게 웃돌았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T2-hVh7YLI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