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정부 들어 3.3㎡당 서울 아파트값 두 배로 올랐다

송고시간2021-10-11 06:05

beta

현 정부 들어 4년 4개월 동안 3.3㎡당 서울 아파트값이 딱 두 배로 올랐다.

11일 KB국민은행 월간 주택매매가격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서울의 3.3㎡당 평균 아파트값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2천326만원에서 지난달 4천652만원으로 정확히 2배 상승했다.

서울 25개구 가운데 12개구의 아파트값이 두 배 넘게 상승한 가운데 이 중 11개구는 한강 이북의 강북권에 집중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5개구중 12개구서 2배 이상 상승…8개구가 강북권

노원구 21위→16위, 성동구 9위→5위로 순위 상승

전셋값 상승세는 강남권이 강북권보다 두드러져

하늘 찌르는 성동구 일대 아파트
하늘 찌르는 성동구 일대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현 정부 들어 4년 4개월 동안 3.3㎡당 서울 아파트값이 딱 두 배로 올랐다.

11일 KB국민은행 월간 주택매매가격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서울의 3.3㎡당 평균 아파트값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2천326만원에서 지난달 4천652만원으로 정확히 2배 상승했다.

구별로는 성동구의 3.3㎡당 아파트값이 2천306만원에서 5천180만원으로 올라 상승률(124.7%)이 가장 높았다.

노원구(124.0%), 도봉구(118.0%), 동대문구(115.0%), 동작구(114.2%), 광진구(108.5%), 마포구(106.6%), 성북구(106.1%), 영등포구(105.9%), 송파구(105.8%), 서대문구(103.0%), 구로구(102.7%) 등의 순이었다.

서울 25개구 가운데 12개구의 아파트값이 두 배 넘게 상승한 가운데 이 중 8개구는 한강 이북의 강북권에 집중됐다.

현정부 들어 3.3㎡당 서울 아파트값 두 배로 올랐다 - 2

특히 노원구의 아파트값 순위는 2017년 5월 21위에서 지난달 16위로 다섯 계단이나 올랐다. 노원구 하계동 현대아파트 전용면적 84.95㎡의 경우 2017년 5월 20일 4억7천800만원(7층)에서 지난달 15일 12억5천500만원(10층)으로 2.6배나 뛰었다.

성동구는 같은 기간 9위에서 5위로 네 계단 상승했다. 성동구 성수동1가 쌍용아파트 전용 59.76㎡(20층)는 2017년 5월 23일 5억원에서 지난달 11일 13억원으로 2.6배 올랐다.

성동구와 노원구는 올해 1∼8월 30대 이하의 아파트 매수 비중(한국부동산원 통계 기준)이 각각 50.9%, 49.0%에 달하는 지역이다.

그만큼 젊은층 실수요자의 매수가 두드러지며 가격이 가파르게 오른 것으로 풀이된다.

계속 오르는 노원구 아파트
계속 오르는 노원구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같은 기간 동작구(13위→10위), 동대문구(17위→14위), 도봉구(24위→21위)의 순위는 세 계단 뛰었다.

반면 서울 도심에 위치해 상대적으로 업무시설이 많은 중구(6위→12위)와 종로구(12위→18위)는 3.3㎡당 평균 아파트값 순위가 같은 기간 여섯 단계나 떨어졌다.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서울 강북권에서도 노원구는 재건축, 성동구는 재개발 기대감이 큰 상징적인 지역"이라며 "이에 젊은 층의 매수가 두드러지며 가격이 급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수석전문위원은 "아파트값 급등으로 수요가 외곽으로 밀려나면서 그 반작용으로 도심 아파트값이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상황"이라며 "도심이라는 가치는 곧 재평가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서울에서 아파트값 상위 1, 2위인 강남구와 서초구는 순위 변동이 없었다.

아울러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전셋값은 2017년 5월 1천641만원에서 지난달 2천477만원으로 올라 상승률이 50.9%에 달했다.

구별로는 강동구(62.1%), 강남구(59.9%), 서초구(59.2%), 송파구(57.0%), 성북구(53.6%) 등 강남권 4구의 상승률이 상위 1∼4위를 차지했다.

현 정부 들어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 상승세가 중저가의 강북권에서 두드러졌다면, 전셋값 상승 폭은 고가 아파트가 몰린 강남권에서 상대적으로 더 가팔랐다는 특징을 보인다.

박 전문위원은 "전셋값은 현재의 사용 가치가 반영된 것"이라며 "재건축을 통해 들어선 서울 동남권 새 아파트에 대한 교육 환경과 정주 여건이 전셋값 급등 원인"이라고 해석했다.

서울 강동구 고덕그라시움 아파트
서울 강동구 고덕그라시움 아파트

[강동구 제공]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