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나원, 탈북민 처방용 마약류 의약품 관리 '구멍'

송고시간2021-10-11 09:00

beta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가 탈북민 처방용으로 보유한 향정신성의약품을 허술하게 관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통일부가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태용 의원실에 제출한 자체 종합감사 결과에 따르면 하나원 내 의료시설 하나의원은 당국에 보고한 것보다 향정신성의약품을 과다하게 보유한 것이 적발돼 지난해 4월 '경고' 처분을 받았다.

하나의원은 자체적으로 작성하는 '마약류 저장시설 점검부' 관리도 허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향정신성의약품 5종, 한때 신고없이 수백 정 보유…현재는 전량 폐기

의약품
의약품

사진은 기사 본문 내용과 무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가 탈북민 처방용으로 보유한 향정신성의약품을 허술하게 관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통일부가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태용 의원실에 제출한 자체 종합감사 결과에 따르면 하나원 내 의료시설 하나의원은 당국에 보고한 것보다 향정신성의약품을 과다하게 보유한 것이 적발돼 지난해 4월 '경고' 처분을 받았다.

당시 하나의원은 신고한 재고량보다 향정신성의약품을 5종에 걸쳐 총 245.5정 더 보유하고 있었다.

해당 5종은 졸피뎀 성분의 수면유도제인 '스틸녹스'를 비롯해 '리보트릴', '알프라졸람', '아티반', '디아제팜' 등 대부분 안정제나 수면제로 쓰이는 약들이다.

이들 약품의 1회 복용량이 통상 0.5∼1정 정도임을 감안할 때 초과한 재고량은 작지 않은 규모다.

하나원 측은 지난해 2∼4월 교육생 다수에게 처방했다가 이후 증상이 호전됐거나 부작용이 있는 교육생들이 반납한 약품을 관리하지 못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현행법에 따라 향정신성의약품을 다루는 의료기관은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해당 의약품의 품명과 수량, 재고량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게 보고해야 한다.

또 하나의원은 자체적으로 작성하는 '마약류 저장시설 점검부' 관리도 허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과 청소년 탈북민을 수용하는 경기도 안성 하나원 본원의 경우 총 61일(지난해 2월 24일∼4월 23일), 남성 탈북민이 머무는 강원도 화천 분소는 총 31일(지난해 3월 27일∼4월 27일)간 점검부가 누락됐었다.

하나원은 감사 이후 신고되지 않았던 향정신성의약품을 관할 보건소를 통해 폐기했으며, 현재는 향정신성의약품을 일반의약품과 구별해 잠금장치가 있는 별도의 장소에 보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북한이탈주민 상당수가 탈북 과정에서 발생한 다양한 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탈북민에게 하나원은 대한민국 생활의 첫 관문인 만큼 약물이 오남용되는 일이 없도록 마약류 의약품 관리에 더욱 철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