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YT "이윤만 추구하는 모더나, 가난한 나라 백신수출엔 소홀"

송고시간2021-10-10 11:05

부자나라 공급비중 가장 큰 제약사…저소득국 수출은 화이자의 9분의1

중소득국에 미·유럽보다 비싸게 팔고 수출지연도…"미 정부도 실망"

지난달 케냐의 한 병원에서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을 손에 든 간호사
지난달 케냐의 한 병원에서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을 손에 든 간호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대부분을 부자 나라들에만 수출하고 가난한 나라들을 등한시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모더나는 코로나19 백신 제조사 중 부자 나라들에 대한 백신 공급 비중이 가장 높은 회사라고 백신 관련 데이터 업체인 에어피니티가 밝혔다.

모더나와의 개별 구매 계약 정보가 공개된 23개국(유럽연합 포함) 중 저소득 국가는 한 나라도 없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이 중 필리핀만이 중저소득국으로 분류된다.

에어피니티에 따르면 세계은행이 저소득 국가로 분류한 나라들에 수출된 모더나 백신은 총 90만회 투여분으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840만 회분)의 9분의 1도 안 된다.

모더나는 지난 5월 세계보건기구(WHO)가 주도하는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 코백스(COVAX)에 연내 최대 3천400만회분의 백신을 공급하는 데 합의했으나, 올해가 두 달도 남지 않은 현재까지 아직 단 1회분도 보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코백스가 받은 모더나 백신 수천만 회분은 모두 미 연방정부가 기부한 것이라고 NYT가 전했다.

중간소득 국가에 대한 모더나의 '횡포'도 만만치 않다. 공급 일정을 일방적으로 지연하고, 선진국보다 더 비싼 값에 백신을 팔고 있다는 것이다.

백신 1회분 가격을 미국에는 15∼16.50달러, 유럽연합(EU)에는 22.60∼25.50달러로 각각 책정한 모더나는 세계은행 분류상 중상소득 국가인 보츠와나, 태국, 콜롬비아에는 27∼30달러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CEO
스테판 방셀 모더나 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회당 30달러에 계약한 콜롬비아의 페르난도 루이스 보건장관은 "우리 정부가 주문한 코로나19 백신 중 가장 비싸다"고 말했다.

그마저도 태국에서는 백신 물량 인도가 내년에나 시작될 예정이고, 8월부터 시작한다던 보츠와나 수출분은 아직 하나도 도착하지 않았다. 콜롬비아 역시 6월 초로 예정된 모더나 백신 도착이 8월로 늦어졌다.

반면 화이자는 12개 중상소득 국가와 5개 중저소득 국가, 1개 저소득국에 백신을 할인 판매하기로 계약해 모더나와 대조를 이룬다.

톰 프리든 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그들(모더나)은 투자 수익 극대화 외에는 아무런 책임이 전혀 없는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모더나가 가난한 나라들에 충분한 백신을 공급하지 못하는 데 점점 더 실망하고 있다고 복수의 정부 관리들이 NYT에 전했다.

특히 지난해 백신 연구와 임상시험 과정에서 연방정부로부터 13억 달러(약 1조5천억원)의 거액과 미 국립보건원(NIH) 소속 과학자들의 지원을 받았던 모더나가 정부의 글로벌 백신 공급 노력을 외면하는 데에 실망감이 크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모더나는 백신 생산량을 늘려 내년 저소득 국가에 10억 회분을 공급하고, 아프리카에 백신 공장을 세우겠다는 대책을 부랴부랴 내놨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NYT 인터뷰에서 "모더나 백신이 가난한 나라 사람들에게 많이 공급되지 못한다는 것에 대해 슬픈 마음"이라면서도 회사가 통제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