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타벅스 트럭 시위 측, 민노총 '손짓'에 "필요없다" 거절

송고시간2021-10-09 15:30

beta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며 트럭 시위를 진행한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직원들에게 민주노총이 노조 결성을 권유하며 손을 내밀었지만, 스타벅스 트럭 시위 주최 측이 이를 거절했다.

9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스타벅스 트럭 시위를 주도한 '2021 스타벅스코리아 트럭 시위 총대 총괄'은 직장인 익명 앱 '블라인드'를 통해 "트럭 시위의 대표로서 공식적으로 답변드린다"며 "민주노총은 트럭 시위와 교섭을 시도하지 말라"고 선을 그었다.

트럭 시위 주최 측은 "우리 스타벅스코리아는 노조 없이도 22년간 식음료 업계를 이끌며 파트너에게 애사심과 자긍심을 심어준 기업"이라며 "트럭 시위를 당신들의 이익 추구를 위해 이용하지 말라. 변질시키지 말라"고 꼬집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트럭 시위는 노조 아냐…이익 추구를 위해 이용하지 말라"

스타벅스 직원들 트럭시위
스타벅스 직원들 트럭시위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 도로에 스타벅스 직원들의 처우개선을 요구하는 문구가 적힌 트럭이 정차해있다. 이번 트럭시위는 지난달 28일 실시된 스타벅스의 다회용 컵 무료 제공 이벤트가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스타벅스가 음료 주문 시 다회용 컵을 무료 제공하는 이벤트를 벌이자 매장에는 고객이 몰려 북새통이 됐다. 2021.10.7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며 트럭 시위를 진행한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직원들에게 민주노총이 노조 결성을 권유하며 손을 내밀었지만, 스타벅스 트럭 시위 주최 측이 이를 거절했다.

9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스타벅스 트럭 시위를 주도한 '2021 스타벅스코리아 트럭 시위 총대 총괄'은 직장인 익명 앱 '블라인드'를 통해 "트럭 시위의 대표로서 공식적으로 답변드린다"며 "민주노총은 트럭 시위와 교섭을 시도하지 말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트럭 시위는 당신들이 필요하지 않다"며 "트럭 시위는 노조가 아니다"라고도 덧붙였다.

트럭 시위 주최 측은 "우리 스타벅스코리아는 노조 없이도 22년간 식음료 업계를 이끌며 파트너에게 애사심과 자긍심을 심어준 기업"이라며 "트럭 시위를 당신들의 이익 추구를 위해 이용하지 말라. 변질시키지 말라"고 꼬집었다.

앞서 민주노총은 논평을 내고 "트럭 시위에 이어 노동조합을 결성할 것을 권한다"며 "노동조합을 만들겠다면 민주노총은 언제든지 달려가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