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력난 비상 걸린 중국, 전기요금 인상 허용

송고시간2021-10-09 10:15

beta

중국이 심각한 전력난을 맞아 전력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전기요금 인상을 허용하기로 했다.

중국 국무원은 지난 8일 리커창(李克强) 총리 주재 회의에서 석탄발전 전기요금이 기준선에서 최대 20% 오를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결정했다고 인민일보가 9일 보도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정부가 전력난을 타개하기 위해 전기요금 인상에 나설 것이라고 예상했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무원 회의…기준선에서 최대 20% 인상 가능

석탄 생산 증대·발전업체 지원 주문

중국 상하이에 있는 석탄 화력발전소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상하이에 있는 석탄 화력발전소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심각한 전력난을 맞아 전력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전기요금 인상을 허용하기로 했다.

중국 국무원은 지난 8일 리커창(李克强) 총리 주재 회의에서 석탄발전 전기요금이 기준선에서 최대 20% 오를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결정했다고 인민일보가 9일 보도했다.

현재는 기준선의 10∼15%만 인상할 수 있다.

중국 전문가들은 정부가 전력난을 타개하기 위해 전기요금 인상에 나설 것이라고 예상했었다. 이미 광둥(廣東)성은 이달부터 피크타임 산업용 전기료를 25% 올렸다.

국무원은 에너지 집약 산업은 요금 20% 인상 상한의 제약을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중국은 최근 공장에서 가정에 이르기까지 전력난에 시달렸다.

국무원은 국제시장에서 에너지 가격이 대폭 상승했고 중국 내의 전력과 석탄 공급이 부족해졌으며 일부 지역에서 전력 공급이 제한돼 정상적인 경제생활과 주민 생활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또한 올겨울과 내년 봄 전력과 석탄의 공급 압력이 크다고 덧붙였다.

국무원은 인민 생활과 겨울철 난방을 위한 전력 수요 보장을 재강조했다.

아울러 전체 석탄발전 전력이 점진적으로 시장에서 거래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원은 석탄발전업체에 대한 세금 유예 혜택과 금융 지원을 요구했으며 석탄 광산의 생산량 증대를 주문했다.

고비사막의 대형 풍력·태양광 발전 시설의 건설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률적으로 공장 가동을 중단시키거나 '운동식'으로 석탄 생산과 사용을 줄이는 것은 바로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주요 석탄 산지인 산시(山西)성에서 홍수로 생산을 중단한 석탄 탄광이 60곳으로 늘어났다고 펑파이(澎湃)는 보도했다.

네이멍구(內蒙古) 자치구 에너지 당국은 탄광 72곳에 석탄 생산능력을 9천835만t 늘리도록 지시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