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회난동' 트럼프 백악관 문서 공개결정…트럼프 측근 소환불응(종합)

송고시간2021-10-09 07:13

beta

사상 초유의 1·6 미국 의사당 폭동과 관련해 당시 백악관의 문서가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백악관은 8일(현지시간) 1·6 사태의 진상을 조사 중인 하원 특별위원회가 요청한 당시 백악관의 관련 초기 문서를 넘겨주라고 국립문서보관소에 지시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백악관의 (의사당 난입 사태 관련) 초기 문서에 대한 '행정 특권' 주장이 타당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자료 제출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이든 "트럼프 행정특권 주장 안맞아"…하원특위, 소환거부에 고발 검토

지난 1월 6일 대선 결과 인증 반대 집회에서 연설하는 트럼프
지난 1월 6일 대선 결과 인증 반대 집회에서 연설하는 트럼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사상 초유의 1·6 미국 의사당 폭동과 관련해 당시 백악관의 문서가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난입 사태 당시는 트럼프 대통령 재임 시기로, 당시 백악관을 비롯한 정부 인사들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만큼 공개되는 문서 내용에 따라 파장도 예상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백악관은 8일(현지시간) 1·6 사태의 진상을 조사 중인 하원 특별위원회가 요청한 당시 백악관의 관련 초기 문서를 넘겨주라고 국립문서보관소에 지시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백악관의 (의사당 난입 사태 관련) 초기 문서에 대한 '행정 특권' 주장이 타당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자료 제출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정부의 기밀 보호를 위한 법적 장치인 행정 특권을 내세우며 문서 제출이 부당하다고 한 주장을 공식적으로 거부한 것이다.

사키 대변인은 "이것은 첫 문서일 뿐이며, 우린 사례별로 행정 특권 주장을 평가할 것"이라며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의회와 국민에게 그날의 일을 완전히 이해하도록 하는 게 재발 방지를 위해 중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문서를 특위에 추가로 제출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은 셈이다.

당시 트럼프 추종자들은 의회의 바이든 대통령 대선 승리 인증을 막기 위해 의사당에 난입했고, 경찰관 등이 숨지는 폭동으로 번져 600여 명이 기소됐다.

트럼프는 난입 조장 혐의로 하원에서 탄핵안이 가결됐지만, 상원에선 부결됐다.

미 하원은 이 사태를 규명하기 위해 특위를 구성해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마크 메도스 전 백악관 비서실장, 댄 스캐비노 전 백악관 부실장, 캐시 파텔 전 국방장관 대행 비서실장 등 트럼프 측근 4명에게 지난달 소환장을 발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소환장 발부는 백악관 참모들이 의회 증언을 하지 않을 행정 특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소환 불응을 지시하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019년 11월 법원 나서는 '트럼프 옛 참모' 배넌(왼쪽)
2019년 11월 법원 나서는 '트럼프 옛 참모' 배넌(왼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옛 책사' 배넌은 특위 소환에 불응하겠다고 통보했으며 실제로 전날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고 CNN이 보도했다. 배넌은 트럼프에 대한 의회의 대선 패배 인증을 막기 위해 의원들을 설득하는 여러 대화에 관여한 것으로 지목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퇴임 당일인 지난 1월 20일 배넌을 비롯한 측근 등 73명에 대한 사면을 단행한 뒤 백악관을 떠났다.

당시 배넌은 트럼프의 대표 공약인 미국·멕시코 장벽 건설과 관련해 온라인 크라우드 펀딩 활동을 벌이는 과정에서 거액을 유용한 혐의로 기소된 상태였다.

배넌의 불응에 특위의 베니 톰슨(민주당) 위원장과 리즈 체니(공화당) 부위원장은 "합법적인 소환장을 무시하거나 시간을 끄는 시도를 용납하지 않겠다"며 배넌을 모욕죄로 형사고발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올해 초 트럼프 전 대통령 탄핵 추진 당시 하원 소추위원단장이었던 제이미 래스킨 민주당 의원도 최근 행정 특권은 현직 대통령에게 적용된다고 말한 바 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진영이 주장하는 행정 특권이 배넌에게 적용될지는 불분명하다"며 배넌은 트럼프 취임 직후 단 몇 달간만 백악관에서 일한 뒤 해고됐고, 이후 벌어진 의사당 난입사태에 연루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