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OECD 회원국 물가 4%대 고공행진…한국 2.6%·38개국 중 24위

송고시간2021-10-10 10:15

beta

인플레이션 공포가 증시 등 세계 금융시장을 짓누르고 있는 가운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의 소비자물가 상승세가 8개월째 속도를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38개 OECD 회원국 중 한국의 물가 상승률 순위는 중하위권인 24번째로 나타났다.

10일 OECD가 집계한 전체 회원국들의 올해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작년 동월보다 4.3%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인플레이션 공포가 증시 등 세계 금융시장을 짓누르고 있는 가운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의 소비자물가 상승세가 8개월째 속도를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38개 OECD 회원국 중 한국의 물가 상승률 순위는 중하위권인 24번째로 나타났다.

10일 OECD가 집계한 전체 회원국들의 올해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작년 동월보다 4.3% 올랐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이후 8개월 연속 상승폭이 커졌다.

갤런당 5달러 육박하는 미 샌프란시스코 휘발유 가격
갤런당 5달러 육박하는 미 샌프란시스코 휘발유 가격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0~12월 3개월 연속 1.2%에서 올해 1월 1.5%로 오른 이후 3월 2%대, 4~5월 3%대를 거쳐 6월 4.0%, 7월 4.2% 등으로 가파른 가속 추세를 보여왔다.

무엇보다 에너지 가격(18.0%) 급등 영향이 컸다. 이 같은 상승률은 2008년 9월 이후 약 1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주요국별로는 영국(2.1%→3.0%), 프랑스(1.2%→1.9%), 캐나다(3.7%→4.1%), 독일(3.8%→3.9%), 이탈리아(1.9%→2.0%) 등의 상승폭이 한층 커졌다.

미국은 전월의 5.4%에서 5.3%로 소폭 완화됐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한국은 2.6%를 기록, OECD 38개 회원국 중 24번째로 높았다. 일본은 전월의 -0.3%에서 -0.4%로 더 내렸다.

에너지와 식품을 제외한 핵심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은 3.1%로 3개월 연속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OECD는 주요 20개국(G20)의 8월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은 4.5%로 전월(4.6%)보다 소폭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한편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6일 공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의 '인플레이션 공포' 편에서 전 세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올가을 정점을 찍은 뒤 내년 중반까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전으로 돌아갈 것으로 전망했다.

[표] OECD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

순위 국가 상승률(%)
1 터키 19.3
2 멕시코 5.6
3 폴란드 5.5
4 리투아니아 5.3
5 미국 5.3
6 에스토니아 5.0
7 헝가리 4.9
8 칠레 4.8
9 콜롬비아 4.4
10 아이슬란드 4.3
11 캐나다 4.1
12 체코 4.1
13 독일 3.9
14 호주 3.8
15 슬로바키아 3.8
16 라트비아 3.7
17 노르웨이 3.4
18 뉴질랜드 3.3
19 스페인 3.3
20 오스트리아 3.2
21 영국 3.0
22 아일랜드 2.8
23 벨기에 2.7
24 한국 2.6
25 룩셈부르크 2.5
26 네덜란드 2.4
27 핀란드 2.2
28 이스라엘 2.2
29 슬로베니아 2.1
30 스웨덴 2.1
31 이탈리아 2.0
32 프랑스 1.9
33 그리스 1.9
34 덴마크 1.8
35 코스타리카 1.7
36 포르투갈 1.5
37 스위스 0.9
38 일본 -0.4

(자료=OECD)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