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머크, 한국에 2025년까지 8천300억원 투자

송고시간2021-10-08 11:00

beta

독일의 글로벌 전자소재 기업 머크 일렉트로닉스(이하 머크)가 오는 2025년까지 한국에 6억유로(약 8천300억원)를 투자한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방한 중인 카이 베크만 머크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문승욱 산업부 장관을 만나 이런 내용의 투자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머크는 별도 발표를 통해 2025년 말까지 반도체 소재 등 전자산업 분야에 전 세계적으로 30억유로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반도체 공급망 강화에 큰 도움"

반도체 투자 (CG)
반도체 투자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독일의 글로벌 전자소재 기업 머크 일렉트로닉스(이하 머크)가 오는 2025년까지 한국에 6억유로(약 8천300억원)를 투자한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방한 중인 카이 베크만 머크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문승욱 산업부 장관을 만나 이런 내용의 투자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앞서 머크는 별도 발표를 통해 2025년 말까지 반도체 소재 등 전자산업 분야에 전 세계적으로 30억유로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6억유로를 한국에 투자하겠다는 것이다.

머크는 1989년 한국에 처음 투자한 이후 지난 32년간 사업을 영위해 왔다.

경기도 평택·안성·안산, 인천, 울산 등 총 11개 생산·연구시설에 1천400여명이 근무 중이며 안정적인 반도체 소재 공급 등을 통해 국내 산업 발전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산업부는 머크의 추가 투자 결정이 우리나라의 적극적인 반도체 산업 육성 정책과 투자 유치 노력에 따른 성과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투자가 공급망 강화를 추진하는 우리 반도체 산업 생태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날 면담에서 문 장관은 "이번 투자는 안정적 공급망과 선진 기술·인력 확보 등의 측면에서 한국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머크도 수요기업과의 안정적 비즈니스 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윈-윈' 게임"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앞으로 머크의 개별 투자 프로젝트가 가시화하면 정부 차원에서도 현행 법령상의 입지·세제·현금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