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토스, 타다 전격 인수…모빌리티 사업 진출

송고시간2021-10-08 10:21

beta

핀테크 서비스 토스가 타다를 전격 인수하고 모빌리티 시장에 진출한다.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쏘카가 보유한 타다 운영사 VCNC 지분 60%를 인수하기로 하고 3사 간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토스는 "타다 인수를 통해 토스 결제 등 금융 비즈니스의 외연을 확장하고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자와 산업 종사자의 선택폭을 넓힘으로써 건전한 성장과 혁신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타다 운영사 지분 60% 인수…"결제 사업과 시너지 기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핀테크 서비스 토스가 타다를 전격 인수하고 모빌리티 시장에 진출한다.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쏘카가 보유한 타다 운영사 VCNC 지분 60%를 인수하기로 하고 3사 간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타다는 현재 개인·법인 택시 플랫폼 가맹사업 '타다 라이트'를 운영 중이다. 승합차 호출 서비스를 2018년 선보이며 이름을 알렸으나, 지난해 4월 이른바 '타다 금지법'으로 불린 여객자동차운송사업법 개정을 계기로 서비스를 중단했다.

토스는 "타다 인수를 통해 토스 결제 등 금융 비즈니스의 외연을 확장하고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자와 산업 종사자의 선택폭을 넓힘으로써 건전한 성장과 혁신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라고 밝혔다.

양사는 타다가 신주를 발행하면 토스가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달 중 주식 인수 계약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토스가 투자한 금액은 모두 타다의 성장을 위해 쓰여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타다 브랜드와 이정행 대표는 그대로 유지된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국내 택시 시장 규모는 연간 매출액 기준 약 12조 원에 달하고 절반 정도가 호출 앱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며 "토스의 결제사업 등 여러 금융서비스와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금융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토스와 손잡고 새로운 도전에 나서게 됐다"며 "토스와 함께 기존 산업간 경계를 넘어서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여 새롭게 도약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토스
토스

[비바리퍼블리카 제공]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