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부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서욱도 외부일정 참석 취소(종합)

송고시간2021-10-08 15:36

beta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국방부 청사 1층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 청사는 서욱 국방부 장관 집무실이 있는 등 '군의 심장부'로, 지금까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적이 없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밀접접촉자 포함 직원·기자 등 150여명 PCR 검사…긴급 소독도

국방부 청사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국방부 청사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것으로 확인된 8일 청사 앞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직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10.8 shi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는 밀접접촉자 등에 대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하고 확진자가 근무한 사무실을 소독하는 등 긴급 방역에 나섰다.

8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국방부 청사 1층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 청사는 서욱 국방부 장관 집무실이 있는 등 '군의 심장부'로, 지금까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적이 없었다.

군과 보건당국은 확진자 확인 직후 청사 건물 인근에 임시 검사소를 설치하고 같은 부서에서 근무하는 직원들과 밀접접촉자, 확진자가 다녀간 구내식당 이용자 등이 검사를 받도록 했다.

확진자 사무실이 출입기자실에 인접해 있어 기자들에게도 전원 검사 통보가 이뤄져 모두 150여명이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결과는 이르면 이날 오후 늦게 나올 예정이다.

군 당국은 확진자 소속 사무실 등에 대한 긴급 소독도 실시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지 않아 PCR 검사 대상자로 분류되진 않았다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다만 당초 이날 오후 국방컨벤션에서 열리는 민·관·군 합동위원회 임시회의 현장 참석을 취소하고 화상으로 회의에 참석했다.

국방부는 직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