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르헨 상원 '김치의 날' 제정안 가결…의원 '11분 연설'엔 논란

송고시간2021-10-08 04:32

beta

아르헨티나 상원이 매년 11월 22일을 '김치의 날'로 제정하기로 했다.

아르헨티나 상원은 지난 6일(현지시간)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이 출석의원 47명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김치의 날 제정을 주도한 여당 소속 마그달레나 솔라리 킨타나 상원의원은 표결을 앞두고 한 연설에서 김치가 한국 문화나 국가 정체성과도 관련이 있는 '보물'과 같은 음식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치, 한국 국가 정체성과도 연관"…인터넷 논란 속에 김치 관심↑

'김치의 날' 제정안 표결 앞두고 연설하는 솔라리 킨타나 아르헨티나 상원의원
'김치의 날' 제정안 표결 앞두고 연설하는 솔라리 킨타나 아르헨티나 상원의원

[아르헨티나 상원 유튜브 영상 캡처]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아르헨티나 상원이 매년 11월 22일을 '김치의 날'로 제정하기로 했다.

아르헨티나 상원은 지난 6일(현지시간)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이 출석의원 47명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밝혔다.

11월 22일은 한국김치협회가 선포한 김치의 날로, 우리나라에선 2020년부터 법정 기념일로 지정됐으며,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도 같은 날을 김치의 날로 기념하기로 했다.

아르헨티나 김치의 날 제정을 주도한 여당 소속 마그달레나 솔라리 킨타나 상원의원은 표결을 앞두고 한 연설에서 김치가 한국 문화나 국가 정체성과도 관련이 있는 '보물'과 같은 음식이라고 설명했다.

솔라리 킨타나 의원은 내년 수교 60주년을 맞는 한국과 아르헨티나의 관계를 자세히 언급하며 "김치의 날 제정은 한국 이민자들의 문화적·사회적 기여를 기리고, 한국과의 우호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11분에 달한 연설엔 김치 만드는 법과 김치의 효능, 김장에 대한 설명 등도 담겼다.

지난 4월 주아르헨티나 문화원이 마련한 김치 시식회
지난 4월 주아르헨티나 문화원이 마련한 김치 시식회

[주아르헨티나 한국문화원 제공]

김치의 날 제정은 이견 없이 상원을 통과했으나, 그 소식이 전해지자 언론과 소셜미디어 등에서 작지 않은 논란이 일기도 했다.

아르헨티나에 더 시급한 문제들이 많은 상황에서 상원의원들이 '김치' 논의에 시간을 할애한 것이 적절하냐는 지적이 나온 것이다.

7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비대면으로 모였던 상원의원들이 오프라인에서 만난 첫날이기도 했다.

현지 일간 클라린은 이날 기사에서 아르헨티나의 여러 사회·경제 어려움들을 언급한 후 "이러한 가운데 1년 반 만에 열린 상원 대면 회의에서 한 상원의원이 11분간 한국 요리인 김치 '강의'를 했다"며 솔라리 킨타나 의원의 연설을 상세히 전했다.

김치의 날 제정안 통과 소식을 알린 상원 트윗엔 40%를 웃도는 아르헨티나 빈곤율을 언급하며 더 시급한 위기가 많다는 비판의 댓글도 이어졌다.

때아닌 논란에 김치에 대한 관심이 덩달아 높아지기도 했다.

현지 일간 라나시온은 이날 "상원에서 주목받은 한국음식 김치는 무엇이고, 어떻게 만들며, 어디서 구할 수 있나"라는 제목의 기사로 김치를 자세히 소개했다. 클라린, 인포바에 등 다른 주요 언론들도 "한국음식 김치" 소개 기사를 썼다.

아르헨티나 일간 라나시온의 김치 관련 기사
아르헨티나 일간 라나시온의 김치 관련 기사

[라나시온 웹사이트]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