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보고관 "북한, 코로나19 이후 기아 위험…제재 완화해야"

송고시간2021-10-07 19:56

유엔 총회 제출할 보고서…"한미의 북 인권상황 개선 협력 약속 환영"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서울=연합뉴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지난 2019년 1월 1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방한 기자 회견에서 북한 인권 상황 관련한 조사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2021.10.7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봉쇄 조처로 인도주의적 위험에 처한 북한 주민들을 위해 유엔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보고관은 오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 총회에 제출할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7일 보도했다.

그는 북한 당국이 코로나19 이후 국경을 폐쇄하고 국내 여행을 규제하는 등 엄격한 방역 조처를 하면서 중국과의 국경 지대에서 상업 활동에 의존하던 많은 주민이 수입을 잃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북한 주민들은 기아 위험에 처했으며, 의약품의 공급은 줄고 가격은 급등했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 악화하는 인도주의적 상황은 위기로 변할 수 있다"며 "이는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부과한 제재는 인도적 지원과 일반 주민들의 적절한 생활 수준에 대한 권리 보장을 위해 필요한 때 재검토되고 완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킨타나 보고관은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 북한의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약속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 양국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외교를 되살리기 위해 "명확한 신호를 보낼 것"을 요구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