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투자증권 "올해 가계 이자 부담 59.4조…내년 66조 추정"

송고시간2021-10-07 19:14

beta

가계가 부담할 이자 비용이 올해 59조4천억원, 내년 66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 '시작된 금리인상 사이클, 경기는 괜찮을까'라는 보고서에서 한국은행 가계부채 자료 등을 바탕으로 이같이 예상했다.

작년(53조2천억원) 대비 각각 약 12%, 24% 각각 늘어난 규모로 기준금리가 4분기에 추가로 25bp(1bp=0.01%포인트), 내년에 50bp 인상되는 경우를 가정한 결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새마을금고에 부착된 대출 안내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새마을금고에 부착된 대출 안내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가계가 부담할 이자 비용이 올해 59조4천억원, 내년 66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 '시작된 금리인상 사이클, 경기는 괜찮을까'라는 보고서에서 한국은행 가계부채 자료 등을 바탕으로 이같이 예상했다.

이는 작년(53조2천억원) 대비 각각 약 12%, 24% 각각 늘어난 규모로 기준금리가 4분기에 추가로 25bp(1bp=0.01%포인트), 내년에 50bp 인상되는 경우를 가정한 결과다.

한국투자증권은 아울러 가계대출 잔액이 올해 9%, 내년 5% 각각 증가하고 대출금리는 기준금리 인상 폭과 동일한 폭으로 오른다고 가정했다. 금리 인상에 영향을 받는 변동금리 비중은 올해 평균인 70%로 잡았다.

다만 김예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절대적인 이자 비용의 증가가 가계 소비 여력에 미치는 영향은 소득 변화에 달려 있다"며 "부채 증가와 금리 인상 사이클이 맞물려 '절대적' 이자 규모는 커지겠지만 소득 회복이 뒷받침되면서 '실질적' 이자 부담은 소비에 부담을 줄 정도는 아닐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근로·사업 소득 증가에 힘입어 가계의 처분가능소득이 올해와 내년에 개선될 것이라며 올해 2.2%, 내년 3.6% 각각 증가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에 따른 가계 처분가능소득 대비 이자 비용의 비율은 내년 6% 정도로 예상됐다. 이는 2018년 6.2%에서 소폭 줄어든 수준이다.

김 연구원은 "이런 추이는 역사적으로 최저인 기준금리 아래에서 경감됐던 이자 부담이 정상화되는 흐름으로 볼 수 있다"며 "따라서 금리 인상 사이클에도 내수 중심의 회복에 무리는 없을 듯하다"고 전망했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