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깊어지는 갈등' 대전 탑립·전민동 주민 "이런 불통행정 처음"

송고시간2021-10-07 17:22

beta

첨단국가산업단지 조성이 추진되는 대전 유성구 탑립·전민동 주민들과 행정 당국의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7일 대전시와 탑립·전민주민회에 따르면 양측은 이날 오전 2시간여 동안 대화를 나눴다.

한 주민은 "오늘까지 4차례 만나는 과정에서 담당 공무원들이 업무를 파악 중이라거나 대전도시공사로 미루고만 있는데, 이런 불통 행정은 처음 본다"며 "여러 차례 공문을 통한 질의에도 형식적이거나 성의 없는 답변에 그치는 등 우리를 조롱하는 느낌"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첨단국가산단 부지 강제수용 반대하며 민관 공동개발 요구

대전시 "SPC 구성 등 요구는 수용 불가…이르면 이달 말 주민설명회"

"강제 수용 절차 중단하라"
"강제 수용 절차 중단하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첨단국가산업단지 조성이 추진되는 대전 유성구 탑립·전민동 주민들과 행정 당국의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대전시는 토지를 강제수용해 공영개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반면, 주민들은 토지 보상 등에 있어서 비교우위에 있는 민관 공동 개발을 요구하며 대립 중이다.

7일 대전시와 탑립·전민주민회에 따르면 양측은 이날 오전 2시간여 동안 대화를 나눴다. 지난달 17일과 23일, 30일에 이어 네 번째 만남이다.

주민들은 "2018년부터 현재까지 대전시가 토지주들에게 한마디 상의나 의견 청취 없이 행정 절차를 강행해 왔다"며 "결국 토지를 강제수용하려는 움직임에 주민들은 결사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전도시공사를 중심으로 추진하는 공영개발을 즉각 철회하라"며 "유성 안산첨단국방산단 개발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손을 떼면서 결국 지난 2월 민·관이 함께 하는 방식으로 선회한 선례가 있으니 우리도 민간이 참여할 수 있는 방식으로 변경해달라"고 촉구했다.

"강제 수용 반대"
"강제 수용 반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은 행정 당국의 불통을 지적하기도 했다.

한 주민은 "오늘까지 4차례 만나는 과정에서 담당 공무원들이 업무를 파악 중이라거나 대전도시공사로 미루고만 있는데, 이런 불통 행정은 처음 본다"며 "여러 차례 공문을 통한 질의에도 형식적이거나 성의 없는 답변에 그치는 등 우리를 조롱하는 느낌"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안산산단 방식으로 변경해달라는 게 과도한 요구는 아니지 않냐"며 "주민들의 피눈물을 그치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절차상 문제가 없고, 주민들이 얘기하는 특수목적법인(SPC) 구성 등은 관련 규정에 맞지 않아 수용할 수 없다"며 "보상 문제도 공영개발이나 민관개발이나 똑같이 감정평가에 의해 지급하는 것이라서 민관개발이라고 보상가를 많이 주는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달 말이나 12월 초에 주민설명회를 열어 사업 추진에 대한 사안을 알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대전시는 유성구 탑립·전민동 일원 93만9천㎡에 5천100억원을 투입해 대덕연구개발특구 연구개발 성과를 사업화할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2024년 착공해 2026년 완공할 방침이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