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북항 트램 등 공공 콘텐츠 확충방식 갈등 예고

송고시간2021-10-07 15:41

beta

부산 북항 재개발 1단계 구간에 트램(노면전차)을 설치하는 등 공공 콘텐츠를 확충하는 방식을 놓고 해양수산부, 부산항만공사(BPA)와 부산시가 상당한 갈등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BPA는 북항 재개발 1단계 2.4㎞ 구간에 트램 궤도 등 기반시설을 구축하고 차량도 매입한 뒤 정부를 거쳐 부산시에 이관할 계획이었으나 차량 매입과 트램 운영은 부산시가 맡도록 사업계획 변경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해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해수부가 트램 차량 매입비와 운영비용을 부산시에 떠넘기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북항 재개발 수익은 해수부와 BPA가 가지고 비용은 부산시민에게 전가하는 것은 꼼수이자 기만"이라고 질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수부, 트램 차량 매입비 등 수백억 부산시에 전가

부산 북항 재개발 공사현장
부산 북항 재개발 공사현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 북항 재개발 1단계 구간에 트램(노면전차)을 설치하는 등 공공 콘텐츠를 확충하는 방식을 놓고 해양수산부, 부산항만공사(BPA)와 부산시가 상당한 갈등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애초 해수부와 BPA가 모든 비용을 부담하며 사업을 추진한 뒤 관할권을 부산시에 이관하기로 했으나, 관련 법령 위반을 이유로 계획을 완전히 바꿨기 때문이다.

BPA는 북항 재개발 1단계 2.4㎞ 구간에 트램 궤도 등 기반시설을 구축하고 차량도 매입한 뒤 정부를 거쳐 부산시에 이관할 계획이었으나 차량 매입과 트램 운영은 부산시가 맡도록 사업계획 변경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 같은 사업계획 변경안은 해수부와 협의를 거쳐 마련됐다.

항만 재개발법상 해수부 등의 지원 범위에 차량 매입비는 포함되지 않는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그러나 트램 차량 매입비가 180억∼200억원으로 추산돼 부산시가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BPA는 또 북항 1부두에 329억원을 투입해 건립하는 복합문화공간과 202억원을 들여 건립하는 해양레포츠콤플렉스를 정부를 거쳐 부산시에 이관하는 대신 BPA가 직접 운영하거나 민간에 운영을 위탁하기로 했다.

항만 재개발법과 항만법상 이 시설들을 정부 또는 지방자치단체에 귀속시킬 수 없다는 해수부 자체 감사 결과에 따라 사업계획을 전격 수정한 것이다.

이 때문에 이 시설들을 넘겨받을 것으로 알았던 부산시와 마찰이 불가피해졌다.

부산 북항 재개발 공사현장 찾은 문성혁 장관
부산 북항 재개발 공사현장 찾은 문성혁 장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해수부가 트램 차량 매입비와 운영비용을 부산시에 떠넘기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북항 재개발 수익은 해수부와 BPA가 가지고 비용은 부산시민에게 전가하는 것은 꼼수이자 기만"이라고 질타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