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사이트에 위안부 실체 부정 와세다대 교수 해임 청원 등장

송고시간2021-10-07 12:00

beta

일본군 위안부의 실체를 부정하고 한국인에 대한 차별적 언동을 일삼는 일본 와세다(早稻田)대 교수의 해임을 촉구하는 서명 운동이 일본 인터넷 공간에서 벌어지고 있다.

일본 대학에 다니는 학생들이 주축인 '무빙 비욘드 헤이트'(Moving Beyond Hate)는 지난 5일 일본 인터넷 청원 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 아리마 데쓰오(有馬哲夫·68) 와세다대 사회학부 교수의 해임을 요구하는 글을 올렸다.

이 단체는 '차별을 선동하고, 역사 부정 발언을 되풀이하는 (아리마) 교수의 해고와 재발 방지를 요구한다'는 청원 글에서 아리마 교수가 지난달 26일 유럽이나 미국에서 한국인이나 한국계 사람들이 일본인 행세를 하면서 일본 브랜드인 스시(초밥)와 라면을 팔고 있다는 트윗 글을 올리는 등 정기적으로 차별을 선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군 위안부의 실체를 부정하고 한국인에 대한 차별적 언동을 일삼는 일본 와세다(早稻田)대 교수의 해임을 촉구하는 서명 운동이 일본 인터넷 공간에서 벌어지고 있다.

일본 대학에 다니는 학생들이 주축인 '무빙 비욘드 헤이트'(Moving Beyond Hate)는 지난 5일 일본 인터넷 청원 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 아리마 데쓰오(有馬哲夫·68) 와세다대 사회학부 교수의 해임을 요구하는 글을 올렸다.

이 단체는 '차별을 선동하고, 역사 부정 발언을 되풀이하는 (아리마) 교수의 해고와 재발 방지를 요구한다'는 청원 글에서 아리마 교수가 지난달 26일 유럽이나 미국에서 한국인이나 한국계 사람들이 일본인 행세를 하면서 일본 브랜드인 스시(초밥)와 라면을 팔고 있다는 트윗 글을 올리는 등 정기적으로 차별을 선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쿄=연합뉴스) 위안부 실체를 부정하고 한국을 겨냥한 차별적 언동을 일삼는 아리마 데쓰오 와세다대 교수의 해임을 촉구하는 글이 올라 있는 일본 청원 사이트. [해당 웹사이트 갈무리]

(도쿄=연합뉴스) 위안부 실체를 부정하고 한국을 겨냥한 차별적 언동을 일삼는 아리마 데쓰오 와세다대 교수의 해임을 촉구하는 글이 올라 있는 일본 청원 사이트. [해당 웹사이트 갈무리]

이 단체는 또 아리마 교수가 일상적으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증오적이고 역사를 부정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 한 사례로 지난 4일 "한국인은 일본인에게 조선인 위안부 (문제)로 사죄하라고 한다. 배상금을 내놓으라고 한다. 왠지 매우 이상하다. 조선인 위안부가 일본 병사에게 '고맙다'고 한마디 해도 좋다고 생각한다"는 망언성 글을 트위터에 게재하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와세다대 사회과학부에서 미디어 이론 강의를 맡고 있는 아리마 교수는 위안부를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으로 논란을 일으킨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를 옹호하는 '위안부는 모두 합의계약을 했다'라는 제목의 책을 지난 7월 출간했다.

(도쿄=연합뉴스) 위안부 실체를 부정하는 아리마 데쓰오 와세다대 교수가 지난 4일 트위터에 "조선인 위안부가 일본 병사에게 '고맙다'고 한마디 해도 좋다고 생각한다'는 글을 올렸다.

(도쿄=연합뉴스) 위안부 실체를 부정하는 아리마 데쓰오 와세다대 교수가 지난 4일 트위터에 "조선인 위안부가 일본 병사에게 '고맙다'고 한마디 해도 좋다고 생각한다'는 글을 올렸다.

램지어 교수도 이 책 서문에서 "일본군은 매춘부를 강제적으로 모집할 필요도 없었고 그럴 여유도 없었다"며 아리마 교수와 같은 주장을 반복했다.

2019년 출범 이후 일본의 차별에 반대하는 운동을 펼치는 무빙 비욘드 헤이트는 "학생을 가르치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 이처럼 심각한 차별과 역사 부정을 일삼아도 괜찮은가"라고 반문하면서 강의 중에도 문제 발언을 할 것이 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와세다대학에 아리마 교수를 해임하고 그의 강의 중에 심각한 차별 발언이 있었는지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이 청원 글에는 7일 오전 현재 지지자가 6천 명을 넘어섰다.

아리마 데쓰오 와세다대 교수가 '위안부는 모두 합의계약을 했다'는 제목으로 지난 7월 출간한 책.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리마 데쓰오 와세다대 교수가 '위안부는 모두 합의계약을 했다'는 제목으로 지난 7월 출간한 책. [연합뉴스 자료사진]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