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보건의료물자 대북반출 3건 승인…"취약계층 지원시급"

송고시간2021-10-07 11:38

beta

통일부는 7일 북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국내 민간단체들의 보건의료협력 물자 대북 반출 신청 3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정부는 남북 간 인도협력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별개로 추진돼야 하고, 특히 어린이·임산부 등 취약계층 대상 보건·영양물자 지원 등 시급한 분야에서의 인도협력이 지속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오후 승인된 사업 3건은 모두 보건의료 관련이며, 해당 단체의 자체 재원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통일부
통일부

[통일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7일 북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국내 민간단체들의 보건의료협력 물자 대북 반출 신청 3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정부는 남북 간 인도협력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별개로 추진돼야 하고, 특히 어린이·임산부 등 취약계층 대상 보건·영양물자 지원 등 시급한 분야에서의 인도협력이 지속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오후 승인된 사업 3건은 모두 보건의료 관련이며, 해당 단체의 자체 재원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이 당국자는 국내 민간단체가 실제 북한 상대 단체와 합의서를 체결했는지를 비롯해 물자 반출·수송의 실질적인 제반 여건들도 고려해 승인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통일부는 이번에도 단체 측의 요구와 사업 성사에 미칠 영향 등을 고려해 구체적인 단체명과 물품 목록, 규모 등은 밝히지 않았다.

또 이 당국자는 앞서 지난 7월 30일 통일부가 반출 승인했던 사업 2건에 대해 "물자의 대북 반출에 필요한 제반 단계들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자체 재원으로 대북 사업을 추진하는 단체들의 물자 반출을 승인하는 것과 별개로, 대북 영양·보건사업을 추진하려는 단체들에 남북협력기금 100억 원을 지원키로 지난달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통해 결정한 바 있다.

이후 민간단체들이 통일부 및 남북교류지원협회 등과 사업 관련 상담·검토를 진행 중이지만, 아직 통일부에 정식으로 사업을 신청한 곳은 없다고 당국자는 설명했다.

한편, 남북은 지난 4일 이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나흘째 정상적으로 통화를 진행하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통신연락선 유지 이외에 특정 사안에 대한 협의는 없었다"고 이 당국자는 밝혔다.

남측은 지난 7월 말 안정적인 대화 여건 마련을 위해 북측에 영상회의 시스템 구축 문제를 논의하자고 공식 제안했으나 북측은 아직 호응하지 않고 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