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캐나다 송유관 갈등 고조…"폐쇄해야" vs "조약지켜라"

송고시간2021-10-07 10:52

beta

미국과 캐나다 간 송유관 운영을 둘러싼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가 엔브리지의 송유관 중 오대호를 지나는 송유관(Line 5)이 시한폭탄과도 같은 위험한 상태라고 지적하며 폐쇄를 명령하면서 갈등이 심화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첫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허가했던 '키스톤 송유관 XL' 공사를 무효로 한 데 이어 송유 사업을 둘러싼 양국 충돌이 이어지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캐나다, 미시간 주지사 폐쇄 명령에 양국 조약 준수 촉구

키스톤 송유관 공사 무효화 이어 양국 또 충돌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미국과 캐나다 간 송유관 운영을 둘러싼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에 본사를 둔 엔브리지는 지난 67년 동안 서부 캐나다에서 미국 미시간, 오대호를 거쳐 온타리오의 정유공장까지 원유와 천연가스를 수송해왔다.

엔브리지사가 미국에 건설 중인 송유관
엔브리지사가 미국에 건설 중인 송유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가 엔브리지의 송유관 중 오대호를 지나는 송유관(Line 5)이 시한폭탄과도 같은 위험한 상태라고 지적하며 폐쇄를 명령하면서 갈등이 심화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첫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허가했던 '키스톤 송유관 XL' 공사를 무효로 한 데 이어 송유 사업을 둘러싼 양국 충돌이 이어지는 것이다.

미시간과 엔브리지간의 법적 조정도 실패함에 따라 엔브리지는 이번 주 지난 1977년 조약을 들어 휘트머 주지사의 조치에 반박했다.

로렌스 허먼 국제통상 전문 변호사는 "바이든 대통령은 송유관을 폐쇄해 휘트머 주지사나 환경주의자와 같은 지지층을 결속하고 싶겠지만 조약에 따르면 긴급 상황이 아니면 송유관 운영을 막을 수는 없다"라며 "심지어 긴급 상황이라도 일시적으로만 폐쇄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문제가 된 송유관은 온타리오와 퀘벡의 석유 수요량의 절반 가까이 담당할 정도로 규모가 크다.

애초 송유관의 시작은 미국이 알래스카에서 캐나다를 거쳐 석유 공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목적에서 이뤄졌지만, 환경 문제가 불거지면서 미국이 폐쇄를 요구하는 것이다.

마크 가르노 캐나다 외교부 장관은 성명에서 "양국간 체결된 조약을 존중하고 이행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휘트만 주지사 측은 "캐나다의 대응에 매우 실망했지만, 미시간주의 조치가 성공할 것"이라며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한다면서도 에너지 업계의 편을 들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해상에서 석유 유출 사건이 터지면서 양국의 송유관 갈등도 더욱 고조됐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이에 대해 엔브리지는 수중을 지나는 오대호 송유관에서 유출 사고가 발생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최근 2년간 송유관이 배의 닻과 부딪치는 사고가 발생했으며, 2010년에는 미시간주 칼라마주 강에 석유 320만 L가 유출되기도 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엔브리지는 송유관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3억9천500만 달러(4천705억원)를 투입해 오대호 밑에 터널을 뚫는 작업에 착수했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