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38노스 "북한 영변 핵시설서 건설 활동 계속 포착"

송고시간2021-10-07 09:54

beta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우라늄 농축공장(UEP)에서 건설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밝혔다.

6일(현지시간)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 등 전문가 4명은 38노스에 기고한 글에서 최근 찍힌 영변 핵 단지 상업 위성사진을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라늄 농축설비 부근 건설 현장 가려져…"용도 아직 몰라"

[그래픽] 북한 영변 핵시설 현황
[그래픽] 북한 영변 핵시설 현황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우라늄 농축공장(UEP)에서 건설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밝혔다.

6일(현지시간)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 등 전문가 4명은 38노스에 기고한 글에서 최근 찍힌 영변 핵 단지 상업 위성사진을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

이달 1일 촬영된 사진에서는 UEP의 캐스케이드(연속 농축을 위해 원심분리기 다수를 연결한 설비) 홀 2호의 북쪽 지역에서 이뤄지는 공사 현장이 덮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건물 배치와 건설의 세부 사항이 숨겨졌다고 38노스는 전했다.

가려지기 전에 바닥 공간은 대략 가로 42m, 세로 15m(벽 포함)로 측정됐다. 건물 동쪽 끝에서는 각각 지름 약 3m인 원 6개가 관측됐다.

건물의 용도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며 앞으로 사진을 통해 확인하기가 더 어려울 수 있다고 38노스는 전했다.

38노스는 "이러한 확장에는 몇 가지 기능이 있을 수 있다"며 고농축 우라늄과 연관될 수도 있다는 추정을 제시했다.

38노스는 북한이 두 개의 농축 홀에서 저농축 우라늄을 생산한다고 가정할 때 한 가지 옵션은 이번 확장이 두 홀을 이용해 저농축 우라늄을 무기급 고농축 우라늄으로 농축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북한은 핵물질을 얻기 위해 플루토늄과 고농축 우라늄을 생산하는 시설을 영변에 두고 있다. 5㎿ 원자로 등에서 추출하는 플루토늄보다는 우라늄농축공장(UEP)에서 생산하는 고농축 우라늄이 북한 핵 프로그램의 근간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앞서 38노스는 8∼9월에 찍힌 위성사진을 토대로 북한이 영변 우라늄 농축 시설에서 냉각 장치를 제거했으며 그 목적은 아직 불분명하다고 지난달 16일 밝혔다.

또 9월 1∼9일 사이에 캐스케이드 홀 북쪽에서 새로운 공사가 시작됐다고 했었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도 지난달 13일 IAEA 이사회에서 북한이 최근 영변 원심분리기 농축 시설에서 냉각 장치를 제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한 바 있다. 이는 최근까지 가동 중단 상태였던 UEP를 재가동하려는 징후라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