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대장동 잔챙이만 감옥…도둑이 발뻗고 잠자는 세상"

송고시간2021-10-07 09:45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7일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고의로 지연하거나 뭉개기 수사를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찰이 지난 4월 금융위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 흐름 정보를 통보받고도 5개월 만에 정식 수사에 돌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거악을 잠들지 못하는 게 검찰이며, 도둑 잡는 게 경찰이라는 말도 옛말이 됐다"며 "도둑들이 발 뻗고 잠자는 세상이 됐다"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7일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고의로 지연하거나 뭉개기 수사를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찰이 지난 4월 금융위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 흐름 정보를 통보받고도 5개월 만에 정식 수사에 돌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관련자들은 갖가지 증거를 인멸할 충분한 시간을 벌었다"며 "최악의 경우 꼬리에 해당하는 '잔챙이' 몇 명만 총대 메고 감옥에서 몇 년 몸으로 때우고 나오면 대대손손 떵떵거리며 살 수 있는 수천억 원을 확보하게 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거악을 잠들지 못하는 게 검찰이며, 도둑 잡는 게 경찰이라는 말도 옛말이 됐다"며 "도둑들이 발 뻗고 잠자는 세상이 됐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권에 줄 댄 고위급 정치 경찰들에게 경고한다. 경찰 전체의 명예를 망가뜨릴 수 있는 과오를 저지르지 말라"며 "훗날 특검에 의해 경찰의 직무유기가 드러날 경우 결코 그냥 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