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발칸 6개국 가입 논의 제자리걸음…구체적 일정 제시 안 해

송고시간2021-10-07 00:00

EU-서부 발칸 정상회의 합의 도출 실패…2013년 이후 확대 중단

EU-서부 발칸 정상회의서 발언하는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EU-서부 발칸 정상회의서 발언하는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슬로베니아 EPA=연합뉴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이 6일(현지시간) 슬로베니아에서 열린 EU-서부 발칸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6.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발칸 반도 서쪽에 위치한 6개국의 유럽연합(EU) 회원국 가입 논의가 제자리걸음 했다.

EU와 서부 발칸 반도 정상들은 6일(현지시간) 회원국 확대 논의를 위해 올해 하반기 EU 순회 의장국인 슬로베니아에 모였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고 AP,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EU 가입을 희망하는 발칸 6개국을 "가족"으로 부르며 달랬지만, 이들 국가는 불만을 토로했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회의 전 "우리는 같은 역사와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 우리는 하나의 유럽 가족"이라며 "우리는 그들이 EU에 가입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발칸 6개국의 EU 가입 시 "엄청난 지정학적 이익이 있다"고 강조했다.

EU 정상들도 이날 회의 이후 발표한 최종 정상 선언에서 "EU는 확대 과정에 대한 (기존)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EU 정상들은 발칸 6개국의 가입과 관련한 구체적인 일정표를 제시하지 않았다.

이들 국가의 EU 가입을 지지하는 슬로베니아가 회의에 앞서 2030년을 시한으로 하자고 제안했지만, 몇몇 회원국들이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르켈 총리와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는 시한을 정하는 것은 많은 EU 회원국들에 지나친 처사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이에 대해 발칸 6개국 가운데 한 곳인 세르비아의 알렉산다르 부치치 대통령은 "우리는 빠른 EU 가입에 대해 어떠한 환상도 갖고 있지 않다"며 이 문제가 점점 "정치적 문제"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알빈 쿠르티 코소보 총리는 EU 회원국 중 5개국이 코소보의 독립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볼멘소리를 냈다.

발칸 반도 서쪽에 위치한 알바니아와 보스니아, 코소보, 몬테네그로, 북마케도니아, 세르비아 등 6개국은 EU 가입을 희망하고 있다.

그러나 크로아티아가 2013년 EU에 가입한 이후 EU 내에서는 회원국 확대에 대한 관심이 크게 줄어든 상황이다.

특히 EU는 법치주의에 대한 존중과 언론의 자유, 사법권 독립 등을 가입 기준으로 요구하고 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