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산위기' 헝다, 소송 휘말리나…수수료 결제 못해 2건 피소

송고시간2021-10-06 19:14

beta

350조원대의 빚을 진 중국 2위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가 홍콩의 부동산 중개회사 두 곳으로부터 수수료 미지급을 이유로 소송을 당했다고 로이터통신이 6일 보도했다.

로이터는 홍콩 부동산 중개업체 센탈린이 지난달 헝다를 상대로 미지급 수수료 310만 홍콩달러(약 4억8천만원)를 지불하라는 소송을 홍콩 법원에 제기했다고 소장을 인용해 전했다.

로이터는 이와 함께 홍콩의 또다른 부동산 중개회사 미드랜드도 헝다로부터 수수료 4천345만 홍콩달러(약 66억 7천만원)를 받지 못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헝다그룹 파산위기 (PG)
헝다그룹 파산위기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350조원대의 빚을 진 중국 2위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가 홍콩의 부동산 중개회사 두 곳으로부터 수수료 미지급을 이유로 소송을 당했다고 로이터통신이 6일 보도했다.

로이터는 홍콩 부동산 중개업체 센탈린이 지난달 헝다를 상대로 미지급 수수료 310만 홍콩달러(약 4억8천만원)를 지불하라는 소송을 홍콩 법원에 제기했다고 소장을 인용해 전했다.

로이터는 또 센탈린의 한 임원을 인용, 센탈린이 지난달 중국 광저우 법원에도 헝다를 상대로 수수료를 지급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는 이와 함께 홍콩의 또다른 부동산 중개회사 미드랜드도 헝다로부터 수수료 4천345만 홍콩달러(약 66억 7천만원)를 받지 못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헝다는 홍콩에서 2019년 10월부터 아파트 분양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홍콩 부동산 중개회사가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헝다는 지난달 23일과 29일 예정된 달러 채권 이자 8천350만 달러(약 993억원)와 4천750만 달러(약 559억원)를 지급하지 못해 디폴트 위기에 휩싸였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