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커버그, '어린이 안전 해친다'는 내부고발에 "사실 아냐"

송고시간2021-10-06 16:01

beta

페이스북이 비도덕적으로 이익을 추구했다는 내용의 내부고발 사태와 관련해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직접 의혹을 부인했다.

저커버그의 입장은 페이스북 직원이었던 프랜시스 하우건이 미 연방상원 청문회에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 회사의 이익을 위해 어린이 등의 안전을 해치고 있다고 증언한 직후 나왔다.

저커버그는 5일(현지시간) 직원들에게 메모를 보낸 뒤 같은 내용을 페이스북 게시판에 공개하고 하우건의 주장들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부고발자 청문회 증언 직후 직접 의혹 부인…"안전·건강문제 깊이 신경쓴다"

(워싱턴 EPA=연합뉴스) 지난 2019년 10월 미 의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마크 저크버그 페이스북 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 EPA=연합뉴스) 지난 2019년 10월 미 의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마크 저크버그 페이스북 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페이스북이 비도덕적으로 이익을 추구했다는 내용의 내부고발 사태와 관련해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직접 의혹을 부인했다.

저커버그의 입장은 페이스북 직원이었던 프랜시스 하우건이 미 연방상원 청문회에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 회사의 이익을 위해 어린이 등의 안전을 해치고 있다고 증언한 직후 나왔다.

저커버그는 5일(현지시간) 직원들에게 메모를 보낸 뒤 같은 내용을 페이스북 게시판에 공개하고 하우건의 주장들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 중 많은 분이 최근의 보도들이 우리가 알고 있는 회사를 반영하지 않기 때문에 읽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우리는 안전, 웰빙, 정신 건강과 같은 문제에 깊이 신경을 쓴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페이스북은 더 많이 연구하고, 이 연구를 공개적으로 더 이용가능하게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면서 "나는 내 아이들과 다른 어린이들이 온라인에서 경험하도록 하는 것에 대해 많은 시간을 생각한다. 우리가 만드는 모든 것이 어린이를 안전하고 이롭게 하는 것이 내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얼마나 많은 어린이가 휴대전화를 가졌는지 생각해보라. 기술기업들은 이를 무시하기보다는 아이들을 안전하게 하면서 욕구를 충족시키는 경험을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나는 최고의 소셜 생산물을 만드는 것이 자랑스럽고, 여러분들이 매일 이곳에서 일하는 것에 감사하다"고 글을 끝마쳤다.

페이스북의 수석 프로덕트 매니저였던 하우건은 그동안 언론 제보와 청문회 등을 통해 페이스북의 치부를 폭로해왔다.

하우건의 주장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유명인의 인종 혐오 발언이나 가짜뉴스 게시물을 삭제하지 않았고, 자회사인 인스타그램도 특정 게시물이 청소년의 자살률을 높이는 등 유해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지우지 않았다.

특히 하우건은 청문회에서 저커버그를 겨냥, "궁극적으로 모든 책임이 마크에게 있다"면서 "마크는 숫자(실적) 주도적인 조직을 만들었다. 그 숫자들이 결정을 내린다"고 주장했다.

lkbin@yna.co.kr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페이스북의 전 직원 프랜시스 하우건이 5일 미 연방상원의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페이스북의 전 직원 프랜시스 하우건이 5일 미 연방상원의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