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당 부산시당 "박형준 시장은 석고대죄하고 사퇴해야"

송고시간2021-10-06 14:08

beta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6일 검찰이 박형준 부산시장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것과 관련한 논평을 내고 "박 시장은 사법적 판결 이전에 시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부산시당은 "(박 시장은) 헌정을 유린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한 국정원 불법사찰 사실을 정치공작이라고 폄훼하고 물타기 하며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발뺌으로 일관해 왔지만 결국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고 주장했다.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박 시장이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됐다는 사실만으로 내년 부산시장 공천에서 배제되지는 않겠지만, 공천과 경선 등 과정에서 있어서 당 차원에서도 상당히 고심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형준 부산시장 취임사 자료사진
박형준 부산시장 취임사 자료사진

[촬영 손형주·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6일 검찰이 박형준 부산시장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것과 관련한 논평을 내고 "박 시장은 사법적 판결 이전에 시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부산시당은 "(박 시장은) 헌정을 유린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한 국정원 불법사찰 사실을 정치공작이라고 폄훼하고 물타기 하며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발뺌으로 일관해 왔지만 결국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녀 홍익대 입시 청탁 의혹 등까지 거론하고 "박형준 시장의 거짓말은 이번 사건 말고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반면,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검찰 기소 결정에 크게 당혹해하는 분위기다.

부산시당 관계자는 "검찰이 기소한 근거 등에 애매한 부분이 많다"면서 "중앙당 차원에서도 이번 사안을 좀 더 검토해보고 입장을 내거나 후속 조처를 할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박 시장이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됐다는 사실만으로 내년 부산시장 공천에서 배제되지는 않겠지만, 공천과 경선 등 과정에서 있어서 당 차원에서도 상당히 고심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