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항공 노조, 임금 인상여부 사측에 위임…"위기 극복위해"

송고시간2021-10-06 13:38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항공업계의 불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대한항공[003490] 노조가 2021년도 임금 인상 여부를 회사에 위임했다.

대한항공 노조는 6일 "위기 상황 극복을 통한 고용안정과 조속한 경영 정상화라는 회사의 뜻에 함께 한다"며 "금년 임금을 (사측에) 위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최근 노조 사무실을 방문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에게 이러한 위임 의사를 전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한항공 보잉787-9
대한항공 보잉787-9

[대한항공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항공업계의 불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대한항공[003490] 노조가 2021년도 임금 인상 여부를 회사에 위임했다.

대한항공 노조는 6일 "위기 상황 극복을 통한 고용안정과 조속한 경영 정상화라는 회사의 뜻에 함께 한다"며 "금년 임금을 (사측에) 위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최근 노조 사무실을 방문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에게 이러한 위임 의사를 전달했다.

노조는 앞서 2020년도 임금에 대해서도 사측과 동결하기로 지난해 합의한 바 있다.

노조는 "조합원이 함께한 고통분담의 희생은 결코 잊지 말아야할 것"이라며 "회사가 경영 정상화때 꼭 보답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후 어떠한 상황에서도 구조조정 및 임금 저하 등 불이익이 없어야 할 것"이라며 "임금피크제 문제점 파악과 제도개선 방안에 대해서도 사측과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우 사장은 "고용유지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하고, 직원 노고에 대해서도 경영 정상화때 꼭 보답할 것을 약속한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한항공 조종사노조는 이달 중순부터 사측과 2020년도 임금 협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해에 직전 2019년도 임금 조정을 회사에 위임했던 조종사 노조는 올해는 임금 인상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전년 대비 40% 줄었지만, 화물 운송 확대를 통해 2천38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