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내 마스크 벗어던진 영국, 결석·감염사례 폭증

송고시간2021-10-06 11:16

beta

새 학기를 맞아 학교 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지 않은 영국이 대가를 치르고 있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교육부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이나 의심 증세로 결석한 학생이 18만6천명이라고 5일 밝혔다.

학부모들은 자녀가 감염될 위험과, 결석으로 정상적인 교육을 받지 못할 위험을 놓고 매 순간 저울질을 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수당 정부 자유방임식 방역 고수…'감염위험이냐 교육정상화냐' 고민 계속

(맨체스터=AP) 마스크 벗어던진 영국 잉글랜드 학교. 2021.9.3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맨체스터=AP) 마스크 벗어던진 영국 잉글랜드 학교. 2021.9.3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새 학기를 맞아 학교 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지 않은 영국이 대가를 치르고 있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교육부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이나 의심 증세로 결석한 학생이 18만6천명이라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16일 같은 사유로 집계된 결석 학생 수보다 무려 78% 증가한 수치다.

영국 잉글랜드 지방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도 학생 수백만명을 백신 접종이나 마스크 없이 등교시키기로 지난달 결정한 바 있다.

NYT는 이를 두고 당한 위험이 있는 도박이라고 평가했다.

학부모들은 자녀가 감염될 위험과, 결석으로 정상적인 교육을 받지 못할 위험을 놓고 매 순간 저울질을 하고 있다.

같은 맥락에서 영국 보수당 정부의 자유방임식 방역을 두고 찬반 논란도 지속되고 있다.

반대파는 어린이들의 감염 위험에, 찬성파는 교육 정상화에 목소리를 높인다.

영국 정부는 공립학교 학생 840만명 가운데 90%가 출석해 수업이 정상에 가깝게 진행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65세 이상 국민이 거의 모두 백신접종을 마쳐 취약층을 충분히 보호하고 있다는 점을 내세운다.

아울러 고교생과 교직원에게 1주일에 두 차례씩 항원 검사를 실시해 무증상자를 가려내고 있다는 점도 영국 정부는 강조한다.

영국에서는 여전히 하루 신규확진자가 3만명 가량 나오는데 이는 고점과 비교해 1만~2만명 적은 수준이다.

올해 1월 하루 2천명 가까이 나오던 사망자도 이제는 200명 안팎으로 줄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학생들이 중증, 사망, '롱코비드'(코로나19로 인한 오랜 후유증) 위험에 내몰리는 것은 엄연한 사실이다.

감염 후 입원하는 어린이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지만 지금까지 9천여명이 발생했고 사망자도 나왔다.

보리스 존슨 총리가 이끄는 영국 보수당 정부는 코로나19 대유행 초기부터 방역 규제를 달가워하지 않는 태도를 보여왔다.

정부 관리들과 정부 입장을 옹호하는 학자들은 마스크 착용의 효과를 의심하다가 나중에 입장을 바꾸기도 했다.

존슨 총리는 신속한 백신 보급 속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비롯한 방역 규제를 지난 7월 대거 완화했다.

영국의 이런 급진적인 규제 완화는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등 이웃 유럽국가들은 물론 미국과도 대조된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영국은 이날 현재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796만7천985명, 사망자 13만7천152명을 기록했다.

영국의 코로나19 확산추이. 영국은 방역규제를 사실상 해제한 7월 이후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으나 백신보급에 힘입어 사망자 증가세는 둔화했다.[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영국의 코로나19 확산추이. 영국은 방역규제를 사실상 해제한 7월 이후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으나 백신보급에 힘입어 사망자 증가세는 둔화했다.[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