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시대' 문학의 역할은…8∼24일 서울국제작가축제

송고시간2021-10-06 10:43

beta

국내외 문학인 교류의 장인 '서울국제작가축제'가 8∼24일 온·오프라인에서 함께 열린다.

8일 오후 7시 30분 개막식을 시작으로 소설 '채식주의자'로 맨부커 국제상을 받은 한강 작가와 '침대에서 담배를 피우면 위험한 것들', '우리가 불 속에서 잃어버린 것들'로 세계 문단의 주목을 받은 아르헨티나 작가 마리아나 엔리케스의 개막 강연이 이어진다.

24일 축제 마지막날에는 소설 '특유의 문법'으로 이효석문학상을 받은 최윤 작가, '말 한 마리가 술집에 들어왔다'로 맨부커 국제상을 받은 다비드 그로스만 작가가 '코로나19'로 달라진 세상에서 무엇이 인간다움을 보여주는지를 두고 대담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 시대' 문학의 역할은…8∼24일 서울국제작가축제 - 1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국내외 문학인 교류의 장인 '서울국제작가축제'가 8∼24일 온·오프라인에서 함께 열린다.

올해로 10번째를 맞는 행사의 주제는 '자각(Awakening)이다. '코로나19'로 달라진 일상 속에서 문학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어떤 방향으로 나갈지 모색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8일 오후 7시 30분 개막식을 시작으로 소설 '채식주의자'로 맨부커 국제상을 받은 한강 작가와 '침대에서 담배를 피우면 위험한 것들', '우리가 불 속에서 잃어버린 것들'로 세계 문단의 주목을 받은 아르헨티나 작가 마리아나 엔리케스의 개막 강연이 이어진다.

24일 축제 마지막날에는 소설 '특유의 문법'으로 이효석문학상을 받은 최윤 작가, '말 한 마리가 술집에 들어왔다'로 맨부커 국제상을 받은 다비드 그로스만 작가가 '코로나19'로 달라진 세상에서 무엇이 인간다움을 보여주는지를 두고 대담한다.

이 밖에도 '밤의 여행자들'로 영국 대거상 번역추리소설 부문을 차지한 윤고은 작가, 공상과학분야 작가인 곽재식, 소설 '달러구트 꿈 백화점'을 쓴 이미예 작가, '종이 동물원'으로 휴고상과 네뷸러상, 세계환상문학상을 모두 받은 켄 리우, '마지막 침묵'으로 독일 추리문학상을 받은 얀 바그너 등 16개국, 33명의 작가가 축제에 참여해 독자들에게 문학의 향기를 전한다.

10번째 작가축제를 기념해 열리는 특별영화 상영에서는 국내 참여 작가들의 작품으로 만든 단편영화 4편이 선보인다.

이번 행사는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곽효환), 서울문화재단(대표 유연식), 서울디자인재단(이사장 직무대행 주용태),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가 후원한다.

축제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누리집(www.siw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