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글 AI 개발사 딥마인드, 사상 첫 흑자 달성

송고시간2021-10-06 10:30

beta

이세돌 9단과 대국한 인공지능(AI)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를 개발한 구글 자회사 딥마인드가 지난해 처음으로 흑자를 달성했다고 CNBC 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르면 딥마인드는 영국 회사등기소에 제출한 서류에서 지난해 4천380만파운드(약 709억원)의 이익을 냈다고 밝혔다.

런던에 본사가 있는 딥마인드는 2019년에도 6천490만파운드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지난 2014년 구글에 인수된 이후 수익을 내지 못하고 있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이세돌 9단과 대국한 인공지능(AI)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를 개발한 구글 자회사 딥마인드가 지난해 처음으로 흑자를 달성했다고 CNBC 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딥마인드는 영국 회사등기소에 제출한 서류에서 지난해 4천380만파운드(약 709억원)의 이익을 냈다고 밝혔다.

딥마인드는 지난해 매출도 8억2천620만파운드(약 1조3천375억원)로 2019년의 2억6천550만파운드보다 세 배 넘게 증가했다고 말했으나, 증가 이유에 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런던에 본사가 있는 딥마인드는 2019년에도 6천490만파운드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지난 2014년 구글에 인수된 이후 수익을 내지 못하고 있었다.

이와 관련, 딥마인드를 잘 아는 인공지능(AI) 업계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매출 급증이 장부상 조정에 따른 것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딥마인드가 많은 매출원을 갖고 있다고는 보지 않는다면서 모든 수입이 모회사인 알파벳이 지불한 내부 서비스 대가에서 나오기 때문에 임의로 조절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딥마인드는 구글과 유튜브 등 알파벳 산하 기업에만 소프트웨어 등을 판매하고 있으며 다른 민간 기업이나 소비자와는 직접 거래를 하지 않고 있다.

한편 CNBC는 지난해 딥마인드의 인건비 지출이 4억7천300만달러로 4억6천700만파운드였던 2019년과 큰 차이가 없었다면서 딥마인드의 공격적인 인재 영입 작업이 마무리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CG)[연합뉴스TV 제공]

(CG)[연합뉴스TV 제공]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