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우슈비츠서 유대인 혐오 낙서 발견…경찰 수사

송고시간2021-10-06 09:40

beta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의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 현장인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에 유대인 혐오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영국 BBC 방송 등 외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우슈비츠 기념관 직원들은 지난 4일 수용소 내부 9개 막사에서 스프레이 페인트로 홀로코스트를 부정하는 내용이 적힌 것을 여러 개 발견했다.

이 낙서는 40개의 나치 수용소 중 가장 큰 아우슈비츠Ⅱ-비르케나우 현장에서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념관 "인류 역사상 가장 큰 비극에 대한 공격" 비난

폴란드 남부 오슈비앵침의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수용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폴란드 남부 오슈비앵침의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수용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의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 현장인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에 유대인 혐오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영국 BBC 방송 등 외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우슈비츠 기념관 직원들은 지난 4일 수용소 내부 9개 막사에서 스프레이 페인트로 홀로코스트를 부정하는 내용이 적힌 것을 여러 개 발견했다.

이 낙서는 40개의 나치 수용소 중 가장 큰 아우슈비츠Ⅱ-비르케나우 현장에서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아우슈비츠 기념관 직원들은 낙서가 작성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지난 4일 아침 아우슈비츠 '죽음의 막사' 인근에 있었거나 사건을 목격했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과 연락을 취하고 있다. 특히 '죽음의 문'과 비르케나우 입구, 목조 막사 주변에서 사진을 찍었던 사람을 찾고 있다고 한다.

아우슈비츠 기념관은 성명을 내고 "이 반달리즘(Vandalism·문화유산이나 예술, 공공시설, 자연경관 등을 파괴·훼손하는 행위)은 인류 역사상 가장 큰 비극 중 하나의 상징에 대한 터무니없는 공격"이라고 비난했다.

기념관은 이어 "우리 직원들이 이 역사적인 건물의 훼손 흔적을 없앨 것이며, 이 터무니없는 행위를 저지른 사람이 처벌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우슈비츠 비르케나우 박물관과 기념관은 2차 세계대전 중 독일이 점령한 폴란드에 세워진 나치 수용소를 옛 모습 그대로 보전해 후세에 역사의 비극을 알리고 있다.

940년 아우슈비츠가 문을 연 후 4년 반 동안 최소 110만명이 이곳에서 희생됐는데 이 중 100만명이 유대인이었다.

2010년에는 한 스웨덴 남성이 수용소 입구에 걸린 나치 구호 '노동이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Arbeit macht frei)라고 적힌 현판을 훔치려다가 기소돼 2년 8개월의 징역형을 받기도 했다.

또 올해 초에는 수용소 인근 유대인 공동묘지 벽에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스와스티카)가 그려지는 등 훼손되기도 했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