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캘리포니아 기름 유출에 집단소송 제기…비상사태 선포

송고시간2021-10-06 02:47

송유관 유출로 기름 번지는 미 캘리포니아 해변
송유관 유출로 기름 번지는 미 캘리포니아 해변

(로스앤젤레스 신화=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의 헌팅턴비치에서 4일(현지시간) 유출된 기름이 해변을 따라 번지고 있는 가운데 수면 아래로 물고기 떼들이 노니는 모습이 보인다. 이곳에서는 송유관 파손으로 약 3천 배럴(47만7천L)의 기름이 유출되면서 서울 여의도 면적(2.9㎢)의 10배가 넘는 약 33.7㎢가 기름띠로 덮여 환경 재난이 우려되고 있다. sungok@yna.co.kr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해상에서 발생한 기름 유출 사고와 관련해 현지 주민이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헌팅턴비치 주민 피터 모지스 구티에레즈는 기름 유출 사고로 피해를 본 사람과 사업체를 대표해 로스앤젤레스(LA) 법원에 집단소송을 냈다고 5일(현지시간) CNN 방송이 보도했다.

집단 소송은 어떤 행위나 사건으로 많은 사람이 비슷한 피해를 봤을 때 일부 피해자가 전체 피해자를 대표해 소송을 내는 것을 말한다.

DJ 공연 사업체를 운영하는 구티에레즈는 기름 유출에 따른 해변 폐쇄 조치로 영업상 피해가 예상되고 기름 오염 물질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손해배상과 의료 검진 등을 요구했다.

집단 소송은 해상 석유 시추 업체인 앰플리파이 에너지와 100여 개 자회사를 상대로 제기됐다.

이번 사고는 앰플리파이 소유 해저 송유관이 파손되면서 발생했고 중유 14만4천 갤런(54만5천100L)이 해상에 유출됐다.

당국은 사고 해역을 운항하는 선박의 닻이 송유관에 닿으면서 파손됐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집단 소송을 대리한 변호인은 앰플리파이가 석유 시추 시설을 제대로 운영하지 않아 치명적인 기름 유출 사고로 이어졌다며 회사가 기름 유출의 위험과 잠재적인 영향력을 적절하게 경고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한 오렌지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뉴섬 주지사는 "이번 사고는 화석 연료가 사회와 환경에 미치는 막대한 비용을 상기시켜준다"고 말했다.

오렌지 카운티를 지역구로 둔 한국계 미셸 박 스틸 연방 하원의원(공화)은 연방 정부의 피해 복구 지원이 필요하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중대 재난 지역 선포를 요청했다.

jamin7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WBT9RiG9r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