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도 대장동 국감…정무위 '화천대유 자금흐름' 공방 주목

송고시간2021-10-06 05:00

beta

국회는 6일 정무위 등 6개 상임위원회에서 사흘째 국정감사를 이어간다.

여야는 이날도 정국 최대 이슈인 대장동 의혹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금융위를 대상으로 한 정무위 국감에서는 대장지구 개발사업 시행사인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흐름이 집중 조명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10월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10월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회는 6일 정무위 등 6개 상임위원회에서 사흘째 국정감사를 이어간다.

여야는 이날도 정국 최대 이슈인 대장동 의혹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특히 금융위를 대상으로 한 정무위 국감에서는 대장지구 개발사업 시행사인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흐름이 집중 조명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은 올해 4월 금융위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 최대주주인 김만배씨와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 등의 2019∼2020년 금융거래에 수상한 자금흐름이 발견됐다는 통보를 받고 내사를 벌이다 지난달 27일 김씨를 소환한 바 있다.

검찰도 최근 화천대유의 '금고지기' 회계·자금 담당 임원 김모씨를 조사하는 등 대장동 사업 관련자들간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성남시가 하나은행컨소시엄을 대장지구 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는 과정에서의 특혜나 비위 여부에 대해서도 공방이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정무위 이외에 기재위, 보건복지위, 외교통일위, 국방위, 환경노동위에서도 대장동 의혹 공방과 관련된 손팻말 설치 문제를 둘러싼 여야간 공방이 전날에 이어 이날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무위 국감에서는 가계부채 관리와 대출규제 문제, 카카오와 네이버 등 공룡 플랫폼 기업의 골목상권 침해 논란 등도 쟁점이다.

기재위의 기획재정부 조세정책 부문 감사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종합부동산세·재산세 등 부동산 관련 세제 정책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관측된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을 대상으로 하는 보건복지위 감사에서는 코로나19 방역 및 백신 수급 현황이 중요 의제다. 백신 접종자 증가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규제를 완화하는 '위드 코로나' 도입방안에 대한 논의도 오갈 것으로 보인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